Smart Traveling life

Go and Enjoy!


천혜의 자연섬 비양도




제주의 아름다운 섬들이 많지만 비양도는 또다른 아름다운 섬이다. 제주도 동쪽의 성산포 앞바다에 우도가 있고 서귀포앞바다에는 문섬,섭섬이 있고 서쪽의 한림항 앞바다에는 비양도가 떠 있다. 협재해수욕장에서 바라다 보이는 아름다운 섬이 바로 비양도이다 손에 잡힐 듯 가까운 섬이다. 거리상으로 1.5킬로앞바다에 있다

섬으로 들어가기 위한 도선은 한림항에서 떠나는데, 정원 44명의 도선에 오  르면 불과 15분 만에 비양도의 압개포구에 닿는다. 현재 비양도에는, 약 48가구에 80명 정도의 주민이 거주한다. 섬 전체의 면적이 좁아서 농업은 발달하지 못해 집주변에 터밭에서 자급할 채소정도 심고 있다. 그래서 주민들의 대부분은 바다를 터전으로 살아간다. 해녀들은 선착장 부근 바다에서 물질을 하며 전복과 소라, 오분자기, 돌  문어를 잡거나 톳, 우뭇가사리 등의 해초를 채취한다.

이 비양도에는 차가 한대도 없다 그렇지만 개인이 소유한 40여 척의 고깃배가 유일한 교통수단으로 한림까지 다녀오기도 한다. 또한 근해로 나가 6∼7월에는 갈치, 8∼10월에는 한치, 10월부터 이듬해 4월까지는 옥돔을 잡는다. 1007년인 고려시대에 화산폭발로 바다 위에 불쑥 솟아올랐다는 역사서의 기록이 발견되었으나 이 곳 화산섬에서 4천년전 토기도 발견되어 이 섬의 역사는 짐작하기 어렵다. 비양도는 2001년 봄에 일주도로가 완공되어 트레킹이나 자전거하이킹을 즐기기에 좋다.

선착장에서 오른쪽으로 섬 일주여행을 시작하면 한림초등학교 비양분교가 나오고 섬에서도 특이한 넓은 연못이 있는데 이곳은 짠 바닷물과 산에서 흐르는 냇물이 섞인 반담수로 특이한 식물군락이있다 이 곳에서 5여 분 거리에 "애기업은 돌"이라는 기암이 우뚝서 있 다. 갓난아기를 등에 업고 바닷가를 응시하는 여인의 형상이다. 이 기암에서 10여 분만 더 가면, 큰 가지바위와 작은 가지바위가 차례로 나타난다. 두 바위는 가마우지와 갈매기 등 물새들의 배설물로 뒤덮여서 표면이 하얗고, 썰물때에는 걸어서 건너갈 수도 있다. 그리고 만조때의 큰 가지바위는 아기코끼리가 물 에 코를 쳐박고 수영하는 형상이다. 그래서 일명 "코끼리바위"라고도 불린다. 작은 가지바위는 벵에돔, 감성돔, 황돔 등이 잘 걸리는 바다낚시 포인트. 두 바위를 지나온 비양도 일주도로는 비양봉의 등산로 입구, 해녀작업장을 거쳐 선착장으로 되돌아온다. 한바뀌 도는 거리는 대략 3.6킬로이며 천천히 걸으며 산책하기에 좋다.

무엇보다도 이 곳에 제일 높은 비양봉 정상까지는 20분 정도가 소요되며, 정상에는 1천년전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3개의 분구가 남아있다. 정상 한쪽의 직경 5m짜리 무인등대도 비양봉의 정경에 멋을 더한다. 섬의 동쪽이나 남쪽 바닷가에 서서 애월읍부터 차귀도에 이르는 제주도 서부해안의 야경을 감상하는 재미도 각별하다. 비양도에서는 시간의 흐름이 느리다. 그래서 여유를 가지고 쉬고 싶을때 꼭 한번 찾아 볼만한 좋은 곳으로 주민들이 운영하는 민박과 식당이 있어 숙식도 가능하다.



Click the above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