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호르몬이란

1. 환경호르몬이란.
환경호르몬은 몸의 정상적인 작용을 방해하는 유사호르몬으로¸ 공식적인 용어로는 내분비계
장애물질이라고 한다.
몸 밖에 있던 물질이 몸 안으로 들어가 마치 호르몬처럼 작용하는 것이다.

동물을 통한 실험 결과 환경호르몬이 생SIK기의 기형¸ 정자수 감소¸ 새끼 수 감소¸ 성장 지연¸
면역기능 저하 등을 일으키는 것으로 보고되었다.
하지만 아직까지 사람에게 끼치는 악영향은 확실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환경호르몬으로 추정되는 물질로는 다이옥신¸ 농약이나 살충제 성분¸ 수은¸ 납¸ 카드뮴 등의 중금속¸
플라스틱 성분¸ 플라스틱을 부드럽게 만드는 가소제와 강력 세척제같은 화학물질 등이 있다.

2. 환경호르몬과 모유는 어떤 관계가 있을까.
식품의약품안전청의 조사 결과¸ 서울 강남지역 병원 산모 59명의 초유에서 다이옥신이 검출되었다

모유 중 다이옥신 농도는 분만 직후 초유에서 가장 높고 수유 기간이 진행될수록
월 10% 이상씩 감소한다.
모유를 먹는 유아의 다이옥신 섭취량이 높은 수치를 나타내고 있지만 수유 기간이 최대 약 6개월로
비교적 짧기 때문에 직접적으로 독성을 일으키지는 않는다.
또한 짧은 기간에 많은 모유를 섭취한다고 해도 몸 안에 쌓이는 다이옥신의 양이 갑자기
증가하지는 않는다.

다이옥신은 평생에 걸쳐 매일 계속 섭취될 때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이므로 신생아에게
모유를 먹인다고 해서 크게 해가 되지는 않는다.
도리어 모유는 일반 분유보다 좋은 면이 훨씬 많다.
모유는 신선하고 아기에게 가장 좋은 자연식이기 때문에 모유를 먹이는 것은 유아의 건강한
성장과 발달을 위해 이상적이라 하겠다.
모유를 먹일 때 서로 접촉하는 것을 통해 정서적으로 교감할 수 있기 때문에 아기에게
심리적 안정감도 준다.
단¸ 우리 주변에 넘쳐나는 환경호르몬을 예방하면 모유의 다이옥신 농도도 함께 감소하게 되므로
환경호르몬을 줄이도록 우리 모두 최선을 다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