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계란

















     
생물이 살고 있는 모든 공간을 '생물권'이라고 말합니다.
현재 이 생물권에는 알려지지 않은 종(種)까지 포함하면 약 300만 종의 생물이 살고 있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처럼 많은 종의 생물들이 기후나 토양, 태양에너지 등의 주위 환경과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는 것을 '생태계'라고 합니다.

생태계는 어느 한 지역(강,산,바다 등)의 작은 생태계부터 지구 전체의 생태계까지 다양하게 나눌 수 있습니다.

이 생태계 내에서 생물은 환경의 변화에 따라 생물의 종류가 달라지기도 하고 또 그 양(量)이 달라지기도 합니다.

또한 생태계는 물,공기,에너지 등이 서로 관련된 물질과 순환하는 것처럼 생물군내 에서도 서로 먹고 먹히는 순환이 일어납니다.

생물 중에서 식물은 동물의 호흡에 필요한 산소를 만들어 주고 동물들이 호흡할 때 내뿜는 탄산가스를 흡수합니다.

녹색식물은 태양으로부터 빛에너지를 이용하고, 공기로부터는 탄산가스를 그리고 토양으로부터는 물을 흡수하여 동물들의 호흡에 필요한 산소와 영양물질을 만들어 냅니다. 이 녹색식물을 초식동물이 먹고 초식동물은 육식동물에게 먹혀 영양물질이 자연스럽게 흘러가게 됩니다.

동물의 배설물이나 사체는 부패균이나 미생물(곰팡이)에 의해 분해되어 흙으로 돌아갑니다. 따라서 물질의 순환이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또한 벼를 해치는 메뚜기는 개구리의 먹이가 되지만 개구리는 다시 뱀에게 잡아 먹히게 됩니다.

그리고 뱀은 다시 독수리나 매에게 먹힙니다.
이렇듯 서로 먹고 먹히는 관계를 '먹이사슬'이라고 합니다.

이러한 먹이사슬은 녹색식물에서 출발하여 커다란 육식동물에 이르기까지 비교적 구분이 되어 있으며 여러 종류의 생물이 다른 여러 종류의 생물에게 먹히면서 그 양에 있어서서는 먹는 쪽이 먹히는 쪽보다 줄어들어 피라밋형 구조로 균형을 이루고 있습니다.

생태계에서 주변환경은 매우 큰 영향을 미칩니다.

열대림은 적도지방의 따뜻하고 습한 기후에서만 잘 자라며 툰드라 지역에서만 볼 수 있는 식물은 극지방의 추운 기후에서만 잘 자랍니다.

선인장도 사막에서 더 잘 자랍니다.

이와같이 주변환경에 따라 수많은 종의 생물은 특징적으로 분포하며 적정한 수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런 모든 것을 생태계의 질서, 즉 자연의 질서라고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