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의 불청객 황사현상


















황사란 중국과 몽고의 사막지대, 황하중류의 황토지대에 저기압이 통과할 때 다량의 황색 먼지가 한랭 전선 후면에서 부는 강한 바람이나 지형에 의해 만들어지는 난류로 상층으로 불려 올라가 공중에 부유하거나, 이 먼지가 장거리 수송 도중 지표에 서서히 낙하하면서 생기는 시정 장애 현상을 말한다.  

황사의 발원지는 중국과 몽고의 사막지대인 타클라마칸, 바다인자단, 텐겔, 오르도스, 만주, 몽고고원 인데 타클라마칸 사막은 우리 나라로부터 멀리 떨어져 있어(5,000km 이상) 영향이 적은 편이며, 만주에서 발원하는 경우는 매우 드문 편이나, 우리 나라에 가장 근접한 발원지로 황사 발원시 가장 빨리 영향을 줄 수 있으며, 그 밖에 황하 중류의 황토지대인 황토고원이 주요 발원지이다.
황사 배출량은 발원지에서 배출되는 황사량을 100%라 할 때, 보통 30%가 발원지에서 재침적되고, 20%는 주변 지역으로 수송되며, 50%는 장거리 수송되어 한국, 일본, 태평양 등에 침적된다.

황사 입자의 구성은 발원지에 따라 크기가 다르나, 20㎛보다 큰 입자는 구르거나 조금 상승하다가 부근에 떨어지고, 그 이하는 부유하여 상층까지 올라가며, 우리 나라와 일본에서 관측된 황사의 크기는 1∼10㎛ 정도이다. 구성 성분은 사막지대에는 석영(규소) 성분이 많고, 황토지대에는 장석(알루미늄)이 주성분이며 철 성분도 많이 함유되어 있다.

우리 나라의 황사 관측 조건은 발원지에서의 먼지 배출량이 많아야 하며, 발원지 부근에서 강한 상승기류(강한 저기압)가 존재하여야 한다. 또한 발원지로부터 황사가 이동해 올 수 있도록 약 5.5km 고도의 편서풍 기류가 우리 나라를 통과해야 하며, 상공에 부유 중인 황사가 우리 나라 지표면에 낙하하려면 고기압이 위치하여 하강기류가 발생하는 등 기상조건이 구비되어야 한다.

우리 나라에서 황사 관측은 연평균 약 2.8일로 주로 봄철(3∼5월)에 관측되며, 겨울철에 드물게 관측되는 경우도 있으며, 봄철 평년값은 0.5일(3월), 1.3일(4월), 0.8일(5월)의 분포로 4∼5월이 전체의 약 80%를 차지한다.
최근 10년간의 봄철 황사 관측 현황을 보면 1990년부터 1999년까지의 8대 도시에 대한 봄철 황사 관측 일수는 평년(2∼4일)보다 다소 많은 4∼6일이었으며, 평균 약 2회 정도 관측되었다. 월별로는 3월이 평균 1일 미만으로 가장 적게 관측되었으며, 4월이 2∼4일, 5월이 약 1일로 봄철 중에서도 4월이 가장 높은 황사 관측 빈도를 나타냈다.
황사는 여러 영향을 미치며, 구체적으로 알려진 사실은 다음과 같다.

- 태양빛을 차단, 산란시킴 (시정악화)
- 지구대기의 열 수지에 영향을 미침 (복사열 흡수로 냉각 효과)
- 구름 생성을 위한 응결핵 증가
- 산성비의 중화, 산성 토양의 중화
- 해양 플랭크톤에 무기염류 제공 (생물학적 생산력 증대)
- 토양속 미생물에 의한 무기염 흡수 강화
- 농작물, 활엽수의 기공 막아 생육에 장애 일으킴
- 호흡기관으로 깊숙이 침투함
- 안 질환 유발
- 빨래, 음식물 등에 침강, 부착
- 항공기 엔진 손상 및 이착륙 시 시정악화로 인한 사고 발생 가능성 증가
- 반도체 등 정밀 기계 손상 가능성 평소보다 4배 증가 (삼성반도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