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폭풍우는 주로 저기압(Cyclone)에 의해 발생하게 되는데, 이는 여름철에 열대지방의 해상에 많이 발생하는 열대성 저기압(TropicalCyclone) 또는 온대 혹은 한대의 경계지대에 저기압으로 발생하는 온대성 저기압이다. 주로 여름철에 열대지방의 해상에서 발생되는 열대성 저기압 중에서 중심부근의 풍속이 17m/sec 이상으로 발달되는 것을 태풍이라 한다. 최근에는 기상 레이더(Rader)와 인공위성의 도움으로 그 실체가 거의 밝혀지고 있다. 바람은 북반구에서 반시계 방향으로 돌면서 중심으로 몰려들고 중심부근에 가까워질수록 비바람은 점점 강해지며, 중심에서 50~60km의 거리에 이르면 절정을 이룬다. 태풍중심으로 갈수록 비.바람은 점점 약해져서 가장 중심이 죄는 분분에서는 바람이 약하고 구름도 없는 구역이 원형으로 나타나는데 이것을 '태풍의 눈'이라고 부른다.

태풍의 눈에 해당하는 구역에서는 하강기류가 있어 하늘은 맑게 개이며 그 크기는 태풍에 따라 직경이 수십km에서 수백km에 달하기도 한다. 일반적으로 중심기압은 900~990hPa의 범위이고 강우현상은 태풍의 눈을 제외한 중심의 전방에서 광범위하게 분포된다. 대부분 전선을 동반하지 않으며 진행방향으로 볼 때 우측이 좌측에 비하여 바람도 강하고 강우량도 2배정도로 많다. 태풍은 주로 북태평양의 서부인 필리핀 동쪽의 넓은 해상에서 발생하여 북쪽으로 서서히 세력을 증가하면서 이동하다가 동지나해 부근에 이르면 진로를 바꾸어 북북동 혹은 북동쪽으로 대략 포물선을 그리면서 이동하는 것이 보통이다. 그러나 태풍의 발생지점과 이동경로는 항상 일정하지 않고 계절에 따라 변하며 때때로 예상 외의 경로를 따라 이동하기 때문에 예측하기 어려운 경우도 있다.

태풍은 매년 그 발생 횟수가 다르지만 평균적으로 일년에 약26개 정도가 발생하며 그 중 2~3개 정도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쳐 인명과 재산의 손실을 초래한다.
열대성 저기압은 해상의 막대한 수증기를 포함한 수렴기류를 강제로 상승시켜 수증기가 응결할 때 방출한 잠열(Latent heat)로 계속 세력을 증가시킴으로써 태풍으로 발달하게 된다. 태풍이 건조한 육지로 상륙하면 점차 쇠약해지지만 이때부터 호우와 폭풍의 위력을 떨치면서 막대한 피해를 주게 된다. 우리나라는 비가 많이 내리는 7,8월과 태풍 내습기가 겹치기 때문에 피해가 더 크게 나타난다.때로는 9월에 태풍이 도달하여 피해를 입기도 하며 6월에도 태풍의 통과로 인한 피해를 받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