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8, 2050년까지 온실가스 실질적 감축 합의  


















EU.일본.캐나다 절반감축 합의.. 미국.러시아 국제협약 참여

(베를린=연합뉴스 2007-06-08) 송병승 특파원 =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7일 선진 8개국(G8) 정상회담에서 오는 205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을 절반으로 줄이려는 목표를 향한 합의가 '매우 성공적으로' 이뤄졌다고 밝혔다.

메르켈 총리는 이날 독일 하일리겐담에서 G8 정상들과 기후보호 대책을 논의한 후 기자들에게 온실가스를 `실질적으로 감축할 수 있는 합의'에 도달했으며 이는 `포스트 교토의정서'를 오는 2009년까지 타결할 수 있음을 보장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메르켈 총리는 이번 합의는 온실가스 배출 감축을 위한 유엔 기후보호 과정의 `뚜렷한 성과'라고 전했다.

메르켈 총리는 G8 정상들은 오는 205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50% 감축하자는 제의에 대해 "고려할 것"을 합의했으나 일부 국가는 구체적인 감축 목표를 설정하는 데는 동의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의에서 독일 등 유럽연합(EU) 국가들과 일본, 캐나다는 205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을 절반으로 줄이는 방안에 합의하고 미국과 러시아에 대해서는 아직 구체적인 감축 목표를 강요하지 않기로 했다고 회담 소식통이 전했다.

대신 미국과 러시아는 교토의정서를 대체하는 온실가스 배출 감축을 위한 새로운 국제협약을 체결하기 위한 논의에 참여할 것을 약속했다.

이 같은 합의에 따라 G8 정상회담 공동선언에 온실가스 배출 감축 목표가 명시되지는 않지만 EU, 일본, 캐나다가 2050년까지 온실가스를 절반으로 감축하기로 합의하고 다른 국가들도 이에 동참할 것을 촉구하는 문구가 들어갔다.

G8 정상회담 웹사이트에 공개된 공동선언의 기후변화 대책 부분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전지구적 목표를 설정하는 과정에서 오늘 우리 모든 주요한 배출국가들은 EU, 캐나다, 일본이 2050년까지 적어도 온실가스 배출을 절반으로 줄이기로 결정한 데 대해 진지하게 고려할 것"이라고 규정하고 있다.

메르켈 총리는 공동선언에 이런 규정이 포함된 데 대해 "누구도 이 정치적 선언을 피해갈 수 없다. 이것은 엄청난 진전"이라고 평가했다.

토니 블레어 영국 총리는 `실질적인 합의'와 `진지한 고려'는 온실가스 배출을 절반으로 줄이려는 목표에 동참하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밝히고 이번 합의는 기후변화 대책에서 "매우 큰 성과"라고 덧붙였다.

이번 합의에 따라 교토의정서를 대체할 수 있는 `포스트 교토의정서' 체결 논의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교토의정서는 최대 온실가스 배출국인 미국이 참여하지 않고 있으며 의무 이행 기간이 2012년으로 종료되기 때문에 급속하게 진행되고 있는 기후변화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조약 체결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독일과 EU는 오는 2009년까지는 `포스트 교토의정서'협상에 실질적인 진전을 이룩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독일 함부르크에서 지난달 열린 아시아-유럽(ASEM) 외무장관회의는 교토의정서를 대체할 새 기후변화협약에 관한 협상을 마무리 짓기 위해 2009년 시한을 설정하는데 합의했다.

포스트 교토의정서 논의의 핵심 주제는 미국의 참여를 이끌어내고 아울러 새로운 온실가스 배출 대국으로 떠오르고 있는 중국과 인도 등 신흥 경제 지역에 대해서도 구속력 있는 온실가스 감축 의무를 부과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