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2020년 물부족.  


















서울신문 2006/3/23

농업이 물 부족을 심화시키는 가장 큰 요인으로 지목됐다.

유엔 산하 세계국가간물평가(GIWA)는 22일 ‘물의 날’을 앞두고 펴낸 보고서에서 “건조지역의 무리한 작물재배가 물 부족을 가중시키고 있다.”면서 “이는 다시 하천의 유량감소와 강하구의 염도증가 등을 불러 농지손실과 식량위기를 가져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GIWA는 물 부족 추세가 2020년까지 이어질 것이며 사하라 이남과 동북아, 중미지역은 하천의 유량감소로 심각한 생태적 재앙이 찾아올 수 있다고 내다봤다.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 물 수요의 70%가 농업부문에 투입된다. 공업과 가정용수로는 각각 21%,10% 정도가 사용된다. 문제는 공장이나 가정에서 사용된 물의 85∼90%가 하수시설 등을 통해 하류로 보내지는 반면, 농업은 30% 정도만 흘려보낼 뿐 대부분을 ‘소비’해 버린다는 점이다.

이 때문에 강수량이 적은 중동이나 아프리카 지역에서는 물 사용을 둘러싸고 농민과 유목민, 또는 부락이나 종족간 갈등이 끊이지 않았다.

문제는 용수조달을 위해 심층 지하수를 끌어쓰는 기업농들이다.GIWA는 “대규모 농장들이 사용하는 심층수는 다시 채워질 수 없을 뿐 아니라 그 기원과 자원적 가치에 대해 아직까지 알려진 게 거의 없다.”며 용수 남용의 전형적 사례라고 꼬집었다.

고기나 과일 등 물 수요가 많은 식료품의 소비가 늘어난다는 점도 물 부족을 부추기는 요인이다. 일반적으로 쇠고기 1㎏은 토마토 1㎏을 생산하는 데 소비되는 양보다 42배나 많은 물이 필요하다.

그러나 GIWA는 용수확보를 위해 댐을 건설하거나 강의 진로를 인위적으로 바꾸는 것은 물 부족의 대안이 될 수 없다고 못박았다. 댐 건설은 주변과 하류지역에 유량 변화를 불러오고, 하천과 해양 생태계에 심각한 피해를 유발하기 때문이다.

보고서는 “유량변화의 충격은 오염이나 지하수위의 변화보다 광범위하고 심각하다.”면서 “효과적인 대안은 인공 구조물이 아닌 수요에 대한 효율적 관리”라고 강조했다.

한편 보고서는 한반도를 물 부족으로 인한 생태·사회·경제적 충격이 ‘대체로 심각’한 지역으로 꼽았다(그래픽). 특히 서해안보다는 동해안 지역을 2020년까지 물부족으로 인한 생태학적 충격이 더 클 곳으로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