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대림 보존방법 다각화


















열대림을 지키려는 다양한 노력이 국제적으로 벌어지고 있다.

특히 지난 92년 생물다양성협약이 체결된 뒤 논의되기 시작한 환경채권은 이미 상당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

탄소채권이라고도 불리는 환경채권은 선진국의 공해배출 회사들이 열대림을 보존하는 나라들로부터 사들이는 것이다. 교토의정서에 따른 탄소배출량 제한치를 맞추기 위해 생산량을 줄이거나 막대한 돈이 들어가는 정화장치를 설치하는 것보다는 채권을 사는 것이 훨씬 싸게 먹히기 때문이다.

열대림국가들은 탄소채권을 팔아 번 돈을 의무적으로 숲을 보존하는 데 써야 한다. 숲이 탄소를 흡수하기 때문이다. 채권 발행국은 탄소방출도 줄이고 환경도 보존하는 효과를 거둔다. 열대림은 한 번 사라지면 다시 복구하는 게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코스타리카의 경우 미국이나 노르웨이의 공해배출 기업들과 5년 동안 계약을 맺고 탄소 1t에 10달러씩을 받고 있다. 이렇게 해서 코스타리카는 97년 2천만달러를 벌었으며, 5년동안 약 3억달러를 벌어들일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이 돈은 국립공원 토지의 17%를 소유하고 있는 지주들에게 보상금을 지급하는 데 쓰고 있다.

코스타리카 대통령인 미구엘 앙겔 로드리게스는 이 프로그램을 “세계가 직면한 환경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북남협력의 모델”이라고 추켜세웠다.

환경을 훼손하지 않고 돈을 버는 방법으로 열대림국가들이 고안해 낸 또 다른 방법은 생태관광이다. 코스타리카는 특히 미국인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높은데, 한때 이 나라 제1의 수출산업이었던 바나나와 커피를 능가하는 효자산업이 됐다.

세계은행에 따르면 전세계적으로 관광에 관련된 수입은 해마다 2조달러에 이르며, 이 가운데 생태관광은 연간 약 2330억달러에 이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