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집중호우 산악효과 때문


















고온다습 남서류 산악지대 부딪혀 비구름  
 
강원 지역을 중심으로 15일 시간당 20∼60mm 가량의 `게릴라성 집중호우‘가 쏟아진 것은 북한지방으로 올라갔던 장마전선이 남하하는 가운데 고온다습한 남서류가 강원 산악지대에 부딪혀 비구름 형성에 도움을 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또 제4호 태풍 `빌리스’(BILIS)가 소멸하는 과정에서 뿜어낸 수증기가 우리 나라로 유입된 것과도 무관하지 않은 것 같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현재 강원 지역 강수량은 인제 175.0㎜, 대관령156.0㎜, 강릉140.0㎜, 동해 132.0㎜, 홍천 116.5㎜, 춘천 118.0㎜ 등으로 강원 북부 및 영동지역에 집중적으로 비가 내리고 있다.

이 중 일부 지역은 시간당 20∼60㎜, 곳에 따라 80㎜ 이상의 게릴라성 집중호우가 쏟아지면서 양구군 해안면에는 무려 217.0㎜의 비가 내렸다.

강원 지역에 게릴라성 집중호우가 내린 것은 서해상에서 경기 지역을 지나 강원지역으로 지속적으로 유입되는 고온다습한 남서류가 강원 산악지대를 중심으로 장마전선과 만나면서 거대한 비구름대가 생겼기 때문이다.

서울ㆍ경기가 강원과 같은 위도대에 위치하지만 서울에는 집중호우가 내리지 않았고 경기지역에도 연천ㆍ포천 정도에만 집중호우가 내린 반면 강원 지역에서는 곳곳에서 많은 비가 내렸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번 집중호우는 일종의 `산악효과’ 때문으로 분석할 수 있다“며 ”남서류가 중부지방으로 탁월하게 들어오고 있는데 태백산맥 등에 걸리면서 집중호우를 내리게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제주도에서 중국 상하이로 지나간 태풍 `빌리스’의 수증기가 국내로 유입되면서 강원 산간 지역에 영향을 준 것으로 기상청은 분석했다.

태풍 `빌리스‘의 수증기는 고도 3천m 상공 정도에서 국내로 유입되고 있어 3천m대의 산이 없는 강원 지역에 영향을 줬다는 직접적인 증거는 없지만 지상과 그 중간 지대에 위치한 강원 지역에 어느정도 영향을 줬을 것으로 기상청은 추정하고 있다.

kaka@yna.co.kr
2006-07-15 오후 5:27:33
(서울=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