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호우 주로 야간 발생




 
한여름 집중호우 현상이 주로 야간에 집중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지난 6일 강원지방 기상청 주최로 열린 『2004년 봄철 예보기술발표회』에서 강원지방기상청 김남길 예보관은 "FAS(기상분석시스템) 분석을 통한 집중호우 예측 및 지속시간에 관한 고찰"이란 주제발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김 예보관은 이 발표에서 "지난해 8월 경기도 동두천과 서울, 춘천, 철원, 인천 등 중부지방에 쏟아진 3차례의 집중호우를 분석한 결과, 18개 지역중 66.7%인 12개 지역에서 야간 시간대에 집중호우가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 가운데 92%는 밤 11시 이후인 심야 시간대에 집중, 피해가 더욱 가중된 것으로 분석됐다.

김 예보관은 "한기류와 난기류가 합류돼 유입될 경우에는 틀림없이 큰비가 올 것으로 경계해야 한다"며 "집중호우가 야간에 집중되는 이유는 좀 더 연구가 필요한 대목"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기상분석시스템(FAS)을 통해 집중호우의 사전 예측성을 검토해 본 결과, 특정지점의 집중호우의 지속시간은 구름띠인 수렴대(收斂帶) 등으로 어느정도 예측이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예보관은 "여름철 장마가 끝난 후 북태평양기단(mT) 가장자리에 하층 수렴대에 의한 집중호우 현상이 최근들어 빈발하고 있다"며 "그러나 시간고도 분석을 통해 강우의 약화 및 종료시간이 어느 정도 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연구 결과를 분석해보면 올 여름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를 어느 정도 줄일 수 있지 않을까. 물론, 연구는 기상청 몫이지만 피해 예방은 우리들 몫이란 점을 잊어서는 안된다는 전제가 붙지만...




2004/0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