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열섬현상이 집중호우 증가 원인



















도시화에 따른 열섬현상과 대기오염물질 증가가 서울의 집중호우가 늘어난 원인으로 분석됐다.

기상청 기상연구소 김연희 연구사 등은 12일 서울시정개발연구원이 발행한 ‘서울 도시연구’에 수록된 ‘서울지역 강우 특성 분석을 통한 도시화 영향 평가’ 논문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논문은 1961년부터 2003년까지 서울 수원 인천 양평 이천 4개 권역의 지상기상관측소와 서울 지역 자동기상관측소 31곳의 기상자료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서울에 시간당 20㎜ 이상의 집중호우가 내린 시간은 1960년대 연평균 9시간,1970년대 15시간,1980년대 24시간,1990년대 61시간으로 증가해 도시화의 진행과 함께 집중호우 빈도도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시간대별로 오전 1∼6시 사이에 주로 내리던 집중호우는 1990년대 접어들면서 오전 7시∼낮 12시 21차례,오후 1∼6시 18차례 등으로 오전 1∼6시(17차례)보다 잦은 것으로 나타났다.

강우에 영향을 주는 요인은 기온,풍속,대기오염 물질 등으로 도시화에 따른 ‘열섬현상’으로 도시의 기온이 높아지면서 상승기류와 구름이 생성돼 강우도 잦아졌다고 논문은 설명했다.

또 도시의 고층건물 등으로 바람이 지표면에 깔린 뒤 상승기류로 변해 구름이 형성되고,도시 상공의 대기오염 물질도 구름의 생성을 촉진한다는 것이다.

김 연구사는 “열섬 효과와 대기오염 등 도시화의 여러 현상들로 인해 서울의 국지성 집중호우가 늘고 있다”고 말했다.유병석기자 bsyoo@kmib.co.kr

2005.07.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