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중에 어느정도 물이 있나?



















대부분 일상 생활을 하면서 공기 중에 수증기가 포함되어 있다고 느끼지 못한다. 그러나, 큰비나 집중 호우가 내릴 때 보면 그렇게 많은 물이 공기 중에 있었다는 사실에 놀랄 뿐이다. 공기 중의 물은 바다, 강, 호수, 지면, 수목등에서 증발된 것이며, 육지보다 약 2.4배 정도 면적이 넓은 바다에서 제일 많은 양이 증발되고 있다.

그렇다면, 대기 전체에는 어느 정도의 수증기가 있을까?
하늘에 가볍게 떠 있는 작은 적운도 100∼1000t의 수분을 가지고 있는데, 지구면을 덮고 있는 구름의 양은 낮은 곳에 있는 것만도 지구 표면의 약 30%를 덮고 있다. 또한, 큰비나 집중호우가 내릴 때는 바닷물을 양동이로 퍼붓는 것 같아 엄청난 양이라는 것은 상상할 수 있지만, 실제 양을 잴 수는 없다. 이런 구름 입자나 비를 제외한 지구를 둘러싼 대기 전체에 포함되어 있는 수증기의 평균량을 물로 환산하면, 두께가 약 26mm가 된다. 즉, 지구의 표면이 2.6cm깊이의 물로 덮여 있는 셈으로, 그 전체 질량을 계산하면 13조t이나 되는 분량이다. 한편, 바다표면에서 증발되는 1년 동안의 수증기량을 물로 환산하면 약 1m정도의 높이가 된다. 결국, 이만큼의 물이 비나 눈이 되어 내리는 것이다. 이상은 평균적인 이야기이고 실제 대기 중에 포함되어 있는 수증기의 양은 장소나 시간에 따라서 끊임없이 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