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도가 높으면 왜 귀가 멍해질까?


















비행기나 엘리베이터를 타고 있을때 갑자기 상승하거나 하강하면 귀가 멍멍해지는 경험을 해본 적이 있을 것이다. 이와 같은 현상은 귀속의 고막이 터지는 것을 막으려는 신체의 자연적 반응이다.

고막은 외이(外耳)와 중이(中耳)를 갈라놓는 역할을 한다. 외부의 기압이 변하여 외이와 중이의 기압이 달라지면 고막이 비틀어지게 된다. 예를 들어, 비행기가 이륙하여 여객실의 기압이 낮아지면 외이의 기압도 낮아진다. 중이가 외부와 같이 기압이 떨어지지 않으면, 중이의 기압은 외이의 기압보다 더 크게 되며, 결과적으로 고막은 바깥쪽으로 돌출한다. 이런 변형이 있으면 신체적으로 불편함을 느끼게 되고 고막이 효과적으로 진동하지 않아 소리가 잘 안들리게 되기도 한다. 중이와 외이의 기압차가 계속 증가하면 고막은 파열되고, 영구적 청각장해를 일으킬 수 있다. 다행히 중이의 기압은 자연적으로 외부와 맞춰진다.

유스타키오관은 중이와 인후 상부를 연결하고 구강과 비강을 지나서 밖으로 통한다. 일반적으로 유스타키오관은 인후로 들어가는 곳에서 막히지만 중이와 인후간에 충분한 기압차가 있으면 열린다. 유스타키오관이 열릴때 중이의 기압은 외부의 기압과 같아지고 고막은 원래의 모양으로 돌아간다. 이런 급격한 형태 변화와 관련된 고막의 진동때문에 귀가 멍멍하다고 느끼게 되고, 이런 작용으로 기압이 심하게 변해도 청력을 보호할 수 있는 것이다.

신체의 적응을 촉진하기 위해 하품을 하거나 침을 삼킴으로써 유스타키관의 개폐를 촉진할 수 있다. 이런 이유로, 기압이 높은 곳을 여행하는 여행자는 귀가 멍 멍해지는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껌을 씹는 것이 좋다. 껌을 씹으면 유스타키관이 열려 귀가 멍멍해지는 현상을 완화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