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땅에 있어야 할 흙이 하늘에서 떨어지는 것일까요


















"펄펄 눈이 옵니다. 하늘에서 눈이 옵니다. 하늘나라
선녀님들이 송이송이 하얀 솜을 자꾸자꾸 뿌려줍니다."
이 노래처럼 하늘에서 하얀 솜이 떨어지는 게 아니라 누런 흙 가루가 떨어진다면 어떨까요?
그런데 실제로 이런 일이 자주 일어나고 있어요.
바로 '황사'랍니다. 어떻게 땅에 있어야 할 흙이 하늘에서 떨어지는 것일까요?

 
황사 현상이란 중국과 몽골에 있는 사막과 황토 지대의 작은 모래나 흙먼지가 봄에 우리나라 하늘까지 날아와 떨어지는 현상을 말해요. 그런데 누런 흙먼지라 해서 모두 황사라고 하지는 않아요. 국제적으로는 '아시아 먼지'라고 하지요.

세계 각지의 사막에서도 이와 비슷한 현상들이 나타나고 있거든요. 황사는 중국 황하강 상류의 알라산 사막, 몽골과 중국 사이에 있는 건조 지대와 고비 사막, 중국 북서부의 타클라마칸 사막과 한반도에서 가까운 만주 지역 등에서 생긴 먼지를 가리켜요.
겨울내 얼어 있던 흙은 봄이 되어 녹으면서 잘 부서지는 작은 모래 먼지가 돼요. 이것이 강한 바람을 타고 '모래 폭풍'이
되어 하늘에 오르는 거지요. 모래 폭풍은 아주 심한 경우에
손바닥도 안 보일 정도라고 해요.
이렇게 하늘에 떠오른 흙먼지 가운데 굵은 것은 바로 땅으로 떨어지고, 작고 누런 먼지들은 하늘을 떠다니기도 하고,
편서풍을 타고 수천 킬로미터를 날아서 한반도와 일본, 멀리는 미국에까지 가요.

황사 현상이 일어나면 하늘이 온통 황갈색으로 변하고 안개가 낀 것처럼 뿌옇게 되어 멀리 볼 수 없으며, 자동차나 건물에 흙먼지가 쌓이기도 해요.
황사를 들이마신 사람들은 기관지에 병이 생기기도 해요.
우리나라에서는 건조기인 봄철에 많이 볼 수 있지만, 요즘에는 겨울에도 자주 생긴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