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632mm이상 폭우땐 소양강댐 붕괴 - 서울 물바다 된다


















[동아일보 2005-10-06]  

엄청난 폭우로 소양강댐이 붕괴된다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시뮬레이션 결과에 따르면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의 상당 부분이 물에 잠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이 같은 최악의 사태에 대비해 ‘한강권역 댐 비상대처계획(EAP·Emergency Action Plan)’을 마련해 놓았다.
5일 본보가 입수한 EAP에는 소양강댐 붕괴 시 예상 침수지역은 물론이고 주민들의 대피처까지 상세히 나타나 있다. 이 계획은 한국수자원공사가 2002년 12월 작성한 것으로 ‘영구 대외비’로 분류돼 있다.
▽붕괴 상황=이 계획은 소양강댐을 중심으로 강원 춘천시 주변 100km² 지역에 24시간 동안 632mm 이상의 폭우가 쏟아지는 상황을 상정하고 있다. 이 경우 댐 중심부에 점토를 다져 넣고 양 옆에 암석과 흙을 쌓아 올려 만든 사력(沙礫)댐인 소양강댐은 물이 범람하면서 붕괴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건설교통부와 수자원공사의 시뮬레이션에 따르면 소양강댐이 붕괴되면 여기서 쏟아져 나오는 물은 5시간이 채 되지 않아 서울에 도착한다.
이후 9시간 동안 한강 수위는 계속 불어나며 결국 강원 서울 경기 인천지역의 47개 시군구가 ‘물바다’가 된다는 얘기다.
▽서울 피해=서울은 25개 구 전역에서 침수 피해가 일어난다.
EAP의 홍수범람 예측도에 따르면 특히 마포 양천 용산 영등포 송파 서초구 등 한강 주변과 성동 광진 중랑 동대문 노원구 등 중랑천 주변은 대부분 지역이 지상 5m 이상 물이 찰 것으로 나타났다.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 여의도 KBS MBC 방송국, 용산 미군기지는 완전 침수될 것으로 예상됐다. 마포구는 아현동 일부와 월드컵공원의 하늘공원 정도만 피해를 모면하며 여의도는 국회의사당 터를 제외한 나머지 지역이 모두 물에 잠기게 된다. 강남 지역에서는 한강 물이 경기 성남시까지 범람하면서 강동 송파 서초구의 절반 이상이 물에 잠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구 일부도 침수 피해가 예상된다.
중랑천으로 역류한 한강 물은 동대문 중랑 광진구에 침수 피해를 일으키며 노원구까지 범람한다. 동대문 근처와 고려대 앞까지 물에 잠긴다.
그러나 산이나 고지대가 많은 종로 중 서대문 강북 도봉 은평구는 상대적으로 피해가 덜해 청와대 정부중앙청사 경찰청을 비롯한 정부기관 등은 큰 피해를 보지 않을 것으로 추정됐다.
한편 서울에서 물이 빠지는 데는 43시간 정도가 걸릴 것으로 예상됐다.
▽기타 지역 피해=춘천시는 한림대가 있는 봉의산 일대를 제외한 전역이 댐 붕괴 후 3시간 안에 침수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강 주변의 경기 하남 구리시에서도 침수 피해가 크게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며 광명시 일부 지역도 물에 잠길 것으로 보인다.
또 춘천에서 팔당까지 내려온 물은 팔당호에서 일부가 남한강으로 역류해 경기 광주시 양평군 여주군과 이천시에서도 침수 피해를 일으킬 것으로 예측됐다.
한강 하류의 고양시는 자유로와 일산 호수공원 일대, 행주산성 주변을 제외한 덕양구 전 지역이 물에 잠길 것으로 예상된다.
경기 김포시의 경우 거의 전 지역이 물에 잠길 것으로 보이며 인천도 대부분 지역이 침수 피해를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인직 기자 cij1999@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