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대 위험 시설물로 불안한 민심



















국제도시송도포럼, 인천 LNG생산기지 가스누출 토론

송도 LNG저장탱크 메탄가스 누출사고로 촉발된 불안이 말끔히 해소되기를 바라며 200여 명의 지역주민과 관계자들이 토론회에 눈과 귀를 기울였다.

문제의 위험시설물을 옆에 끼고 사는 지역주민들로서는 관계기관의 때늦은 반성과 해결의 길이 모색되기를 갈망하는 자리였다. 송도 LNG생산기지 내 가스누출사고와 관련해 사단법인 국제도시송도포럼(공동대표 김성중, 최오복)이 ‘LNG 인천 생산기지 확보 및 지역발전을 위한 토론회’를 지난 6일 연수구청 지하 대강당에서 개최했다. 한국가스공사는 이 자리에서 그간의 경과와 문제가 된 14·15·16·17호기의 보수를 내년 10월까지 마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미 민관 합동으로 ‘인천LNG생산기지 안전대책협의회’가 구성돼 가스누출에 대한 보수공사뿐만 아니라 재발방지를 위한 장기적인 대책마련을 추진하고 있지만 주민들의 놀란 Ga슴을 진정시키는 어려웠다. 특히 송도국제도시 내 10공구가 매립될 경우 사고 위험범위가 1km까지 좁혀지는 상황에서 이날 토론회에 쏠린 관심은 클 수밖에 없었다.

인하전문대 양룡 교수는 주제발제를 통해 “인천 생산기지는 국내 저장량의 45%를 차지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가스 저장시설”이라며 “LNG·LPG 및 고온의 소각시설로 구성돼 한 곳에 들어선 거대 위험시설”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하지만 LNG기지와 주거지역간 안전거리가 16km 이상 유지돼야 한다는 가스공사 내부 보고서와는 달리 송도국제도시와는 불과 2.8Km밖에 떨어져 있지 않아 실질적으로 위험에 노출돼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포럼에는 김성중 공동대표의 사회로 이재호 인천시의회 특위위원장, 황용운 연수구 의원, 장한조 위원, 안병은 송도국제도시 입주자대표회장 등이 패널로 참가했다. 이들은 한결같이 한국가스공사의 형식적인 답변에 문제를 제기하며 LNG기지 운영에 대한 투명한 정보 공개를 요구했다. 토론에 참석한 주민들도 “복합기지 운영 시 지속적인 안전점검을 위한 제도적 장치가 절실히 요구되지만 이번 누출사고를 보면 한국가스공사는 회사의 이익만을 추구했다고 볼 수밖에 없다”며 “그보다는 주민의 안전과 지역발전을 위한 근본적인 방안을 적극 강구하는 것이 공기업의 도리일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김종선 기자>
 
기사입력 :2007-0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