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혈중 수은 농도 상당히 높아


















우리 주변의 대표적 위해성 중금속인 납과 수은, 카드뮴에 대한 종합적 관리 지침이 마련된다. 이들 중금속에 대한 위해성 평가 기준과 배출원 오염원 관리 대책이 환경부에 의해 준비될 예정이다.  
지난달 환경부가 주관한 납·수은·카드뮴의 위해성 평가실시 및 관리대책 수립 방안 연구 공청회가 열렸다.

위해성 평가는 인체가 화학물질에 노출될 때 나타나는 영향을 정량적으로 분석하는 것으로, 이 결과를 바탕으로 환경과 관련된 정책이 수립된다.

2006년 8월에 입찰을 시작해 그해 12월 시작된 이 연구는 연세대 환경공해연구소를 주관 기관으로 가톨릭대과 건국대·고려대 등이 참가한다. 총 5억원가량이 지원되는 사업으로 지난해 12월부터 오는 12월까지 약 12개월간 진행된다.

연구 책임자인 연세대 환경공해연구소 신동천 교수는 “우리나라 토양이나 대기 중에 있는 수은 농도는 세계보건기구(WHO) 권고 수준에 못 미치지만 한국인 혈중 수은 농도는 상당히 높다”고 밝혔다.

그는 “기존의 대기·수질 등 매체에 대한 연구에서 탈피해 이제는 국민건강을 직접 고려한 수용체 중심의 환경 연구가 필요하고 이에 따라 유해화학물질도 관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미 유럽에서는 1980년대 말부터 이런 경향이 시작됐고 일본은 환경성 질환 피해에 대한 지원을 추진하고 있다.

최근 한국에서 지속 가능한 발전을 고려한 환경보건정책에 대한 관심과 필요성이 고조되고 있다. 환경부는 현재 지난해 시작된 ‘환경보건 10개년’ 정책을 추진 중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신 교수의 결과를 유해 물질에 대한 환경사고 예방기술에 사용하는 등 환경보건정책 수립시 참고자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입력 :2007-0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