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새들도 지구온난화 영향 받아


















홍도지역, 봄철 철새 이동시기 빨라져

국립공원 철새연구센터는 다도해해상국립공원 홍도지역의 봄철 철새 이동시기 분석 결과 기후 온난화가 조류 이동시기를 앞당긴다는 기존 학설을 뒷받침할 결과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철새연구센터는 지난 2006년과 2007년 다도해해상국립공원 홍도지역을 지나가는 철새들의 봄철 이동시기 모니터링 자료를 분석한 결과 비교적 많은 개체가 이동하는 84종 가운데 13종의 조류 이동시기가 빨라지고 2종의 조류는 이동시기가 늦어졌다고 전했다.

제비, 칼새, 휘파람새 등 13종(1아종)의 최초 이동시기가 6~36일로 평균 18.9일 정도 빨라진 것으로 검은딱새, 되새 등 2종은 오히려 평균 이동시기가 11일 늦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같은 결과와 기후변화 관련성을 파악하기 위해 철새연구센터는 모니터링 지역 홍도와 중국 동남부지역 상하이, 푸저우, 홍콩 등 3곳의 기후자료를 분석한 결과 2007년 3월 평균 최저기온이 2006년에 비해 0.5℃에서 2℃까지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기후 온난화가 조류 이동시기를 앞당긴다는 기존의 학설을 지지할 뿐 아니라 기후변화가 조류에 미치는 영향이 각 종별로 다르게 나타난다는 점을 보여주고 있다.


철새연구센터는 기후변화에 반응하는 조류의 각 종별 차이는 향후 기후변화에 따른 조류의 이동 양상 변화를 파악하기 위한 지표종 선정과 모니터링 체계 구축에 중요한 자료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철새연구센터 채희영 박사는 “짧은 기간 동안 분석한 자료로 기후변화의 직접적인 인과관계를 파악하기 위해서는 다소 어려운 점이 있었다”고 설명하고 “장기적으로 기후변화의 지표종으로 조류를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백송이 기자>

 
기사입력 :2007-08-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