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격루 제작  


 


     
 자격루는 "스스로 움직이는 물시계"이다. 세종 16년(AD1434)에 장영실이 제작 책임을 맡아 완성했다. 자격루는 경복궁 남쪽에 세워진 보루각에 설치되어 조선의 새로운 표준시계로 등장하였다.

자격루의 자동시보장치는 파수호로부터 새어 나온 물이 수수통으로 흘러 들어가면 얇은 청동판으로 만든 거북이 떠오르면서 거북의 등에 세운 잣대가 일정한 위치에 설치된 크고 작은 청동구슬을 건드려서 그 밑에 장치한 청동판에 굴러 떨어지게 한다.

떨어진 구슬이 동판 한 쪽을 치면 다른 한쪽이 들리면서 시(時)를 맡은 인형의 팔을 건드려 앞에 있는 종을 쳐서 시각을 알린다. 경(更)과 점(點)도 같은 원리로 북과 징을 울리도록 했다. 현재 덕수궁에 보존되어 있는 국보 제229호인 자격루는 중종31년(AD1536)에 장영실의 자격루를 개량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