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에서 음식물을 퇴비화 하는 방법

<준비물>
퇴비를 위한 통 1개, 음식물 쓰레기를 모아두는 통 1개(각종 벌레의 유입을 막기 위해 플라스틱 재질이 좋고 반드시 뚜껑이 있어야 함), 흙, 미생물들이 원활하게 활동하려면 영양제(질소)가 필요하다.

음식물 쓰레기에는 본래 질소가 많이 함유되어 있다. 그러나, 음식물 쓰레기로만 만든 퇴비는 영양분이 한 쪽으로 치우칠수 있으므로 영양분의 균형을 맞추려면 발효를 돕는 물질(톱밥, 낙엽, 흙, 짧게 자른 짚, 잡풀, 깍고 난 잔듸)이나, 상품으로 나와 있는 발효제(미생물효소)를 사용하면 더욱 좋다.

<만드는 법>
1. 흙(거친 흙이 좋다)을 양동이 바닥에 깐다.
2. 물기를 ?A 음식물 쓰레기를 놓고 흙(마른 흙이 좋다)으로 덮는다. 음식물 쓰레기와 흙을 번갈아가며 넣는다. 이때, 음식물 쓰레기는 적당히 습기가 있어야 발효가 잘 된다.
3. 벌레가 나오지 않도록 헝겊으로 덮는다.
4. 양동이가 찰때까지 이 과정을 반복한 후 1달 정도 둔다.
5. 자주 쓰레기를 뒤집어 잘 섞어야 파리나 기타 벌레들이 주변으로 모여드는 것을 막을 수 있다.
6. 한 달 후, 완전히 부식이 되면 퇴비로 사용한다.

<주의>
ㅇ 쓰레기의 물을 잘 뺀다. 수분 함양은 60%가 적당하다.
ㅇ 벌레가 나오지 않게 하려면, 여름철에는 흙의 양을 늘려준다.
ㅇ 약간의 냄새가 난는 경우도 있으므로 발효통은 실외에 둔다. 그러나 밖의 온도가 너무 낮으면 효과가 떨어질 수 있다.
ㅇ 고기나 생선류 음식을 많이 넣으면 냄새가 고약하므로 너무 눌러 담지 말고 흙을 사이사이에 충분히 넣는다.
ㅇ 음식물 쓰레기가 나올 때마다 같은 통에 계속 넣으면 발효기간이 서로 달라 퇴비기간이 길어질 수 있으므로 음식물 쓰레기를 모아두는 통과 발효시켜 퇴비를 만드는 통, 2개를 준비해서 사용하면 효과적이다.
ㅇ 무, 배추, 수박껍질, 귤껍질 등 부피가 큰 음식물은 10cm 이하로 잘게 썰어 넣으면 좋다.

<퇴비화 기간>
쓰레기(음식물 쓰레기)와 공기의 온도 조절이 잘 됐을 때 퇴비성숙기간은 약 1개월이 걸린다. 퇴비가 다 되면 검은 흙색으로 변한다. 그러나 요즘은 채소, 과일류에 농약을 많이 사용하기 때문에 시간이 더 오래 걸린다. 껍질을 벗겨 먹는 과일이라도 되도록 씻은 후 벗겨 먹는 편이 좋다. 껍질은 잘게 썰어 넣으면 퇴비기간을 줄일 수 있다.

발효기간이 지난 후 덜 삭은 찌꺼기는 추려서 새로 발효를 시작하는 퇴비통에 넣는다. 완성한 퇴비를 약 1개월 가량 습기를 보존한 채 놓아두면 훌륭한 퇴비가 된다.

<퇴비에 넣으면 안되는 물질>
- 쌀 씻은 물, 우유, 폐식용유, 쿠킹호일 등
- 타고 남은 재나 석회
- 기름, 화석연료, 각종 약품, 페인트, 건전지, 합성세제
- 담배꽁초나 청소기로 빨아들인 쓰레기와 먼지
- 표백색소난 다른 물질이 섞인 종이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