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온 가스의 명암

세기의 발명이라는 찬사를 받다가 시간이 지나 비난을 받는 발명품들이 많이 있다. 그 중의 하나가 프레온.(CFC, 정식명칭은 염화플루오르화탄소다.)

인류가 개발한 가장 완벽한 물질이라는 프레온은 1930년대 미국 듀퐁사의 밋즐리가 발명했다. 쉽게 변질되지 않고 액화되며 열효율이 좋아서 냉장고, 에어컨 등의 냉매로 적격일 뿐만 아니라 반도체 세정제, 에어로졸 분사제로도 사용되는 만능물질이다. 프레온은 시장에 나오자마자 폭발적으로 보급돼 코카콜라와 함께 미국을 상징하는 물건이 됐다.

사실 프레온만큼 극적인 운명의 길을 걸었던 물건도 드물다. 밋즐리가 프레온을 처음 개발했을 때는 불소화합물이어서 매우 위험하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밋즐리는 독성이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실험을 계속했다. 결과는 만족스러웠다. 실험용 쥐를 수없이 프레온 가스통에 넣었는데도 멀쩡했기 때문이다. 결국 밋즐리는 프레온이 안전한 물질이라고 결론을 내렸다.

그 무렵 돌발사고가 터졌다. 실험용 쥐가 모두 죽었다는 충격적인 보고서가 제출된 것이다. 결국 프레온은 생산도 되지 못하고 본격적인 원인 규명에 들어갔는데 원인은 엉뚱한 데서 나왔다. 실험용 쥐가 죽은 실험통 안에는 물이 담긴 비커가 들어 있었는데 여기에서 치명적인 포스겐이 발생했던 것이다. 범인은 프레온이 아니라 질식성 가스인 포스겐이었던 것.

그 후 프레온은 20세기 인류가 개발한 가장 완벽한 물질이라는 찬사를 받게 된다. 그런데 여기에서 또 하나의 반전이 일어난다. 프레온이 오존층을 파괴하기 때문이다. 오존은 인체에 해로운 대부분의 자외선을 걸러주기 때문에 중요한다. 결국 국제적인 규제를 통해 전 세계의 모든 국가들이 프레온의 사용을 금지해야 한다는 결론이다.  

[출처 : 국제환경동향 52호, 환경부, 20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