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감기·냉방병 예방하려면


















어느새 한낮의 온도가 30도까지 오르는 더위가 우리 주위에 성큼 다가왔다. 아침, 저녁도 더운 바람에 잠을 이루지 못한다. 바야흐로 1년 중 가장 더운 계절이 벌써 시작되고 있는 것이다.

여름철 감기는 크게 2가지 유형이 있다. 첫 번째 유형으로는 습사(濕邪)로 인하여 발병되는 것으로 야영 생활을 하던 중 소나기나 장맛비로 습한 기운에 신체가 손상된 경우, 습기가 많은 장소에서 장시간 체류하거나 비를 맞으면서 산행을 하거나 큰 냇물을 건넜을 때 발병된다.

그 주요 증상으로는 발열, 손바닥에는 끈적끈적한 땀을 많이 흘리고 머리가 아프고 전신 관절 마디마디가 쑤시고 Ga슴이 답답하며 가래를 많이 뱉는다. 경우에 따라서는 구토를 하거나 설사를 하기도 한다. 이때는 일반적인 감기 치료제에 습사를 제거시키는 약제를 사용한다.

두 번째 유형으로는 갑자기 장시간 더위에 노출되어 인체가 적응되지 못하여 서사(暑邪)가 침입하여 발병되는 경우이다. 이때 나타나는 주요 증상으로는 발열, 땀을 내도 열은 떨어지지 않는다. Ga슴이 몹시 답답하고 심하게 갈증을 느끼며 구토 감을 느끼게 된다. 소변의 양은 상당히 줄어들고 색은 짙은 황색을 띤다. 혹은 배가 거북하여 설사가 나오며 설사를 하고 난 후에도 불쾌감이 지속되기도 하며 혹은 오한증이 있고 땀은 흘리지 않는다. 이때는 일반적인 감기 치료제에 청서(淸暑)시키는 약제를 첨가하여 사용한다.

여름 감기도 과로를 피하고 휴식을 취하면서 약물 요법을 병행하면 대개는 1주일 이내에 치유된다. 그러나 유아, 고령자나 다른 기초 질환이 있는 환자에서는 2차적인 합병증이 나타나지 않도록 주의하여야 한다.

위와 같은 자연환경에 의한 질병뿐만 아니라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질병도 있다. 환기가 제대로 되지 않고 잘 냉방된 환경에서 오랜 시간 계속 생활하게 되면 새로운 문화병의 일종인 냉방병을 앓게 된다.

특히 냉방이 잘된 은행이나 대형 건물 등에서 근무하는 사람들은 더욱 잘 걸릴 수 있다.

냉방병의 원인은 주로 실내와 외부와의 온도 차이, 실내 습도의 급격한 감소에 있다. 실내 온도와 외부와 온도 차이가 10℃ 이상이 되면 자율신경이 제대로 그 역할을 하지 못하고 실내, 실외 온도 차이에 인체가 적응하지 못하게 된다.

습도는 여름철이면 보통 70~80%가 되는데 에어컨을 켜면 실내 습도를 30~40%까지 떨어뜨린다. 이 때문에 호흡기계 점막은 건조해져서 각종 질환에 이환되기 쉬운 조건이 된다.

주요 증상으로는 코가 막히고 전신이 무기력해지며 근육통 두통 관절통 인후통 등이 오며, 쉽게 피곤해지고 집중력 장애나 혈액 순환 장애 등을 나타내게 된다.

쾌적한 환경과 일의 능률을 높이기 위한 냉방 기기의 잘못 사용은 오히려 역효과를 가져 올 수도 있다. 따라서 실내외의 온도 차이는 5℃ 정도로 하고 30분~1시간 정도의 간격으로 외부 공기를 유입시켜 실내 습도의 급격한 감소를 막아야만 냉방병을 예방할 수 있다.

여름철 감기와 냉방병 예방의 가장 중요한 것은 규칙적인 생활습관과 식생활을 유지하는 것이며 규칙적인 운동과 자기관리가 필요하다는 것은 아무리 강조해도 부족함이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