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잠재력의 인도 환경시장에 주목하라


















세계시장에서 브릭스(BRICs : 브라질·러시아·인도·중국)의 하나로 불리는 인도, 최근 중국과의 공동경제협력 모색으로 친디아(CHINDIA)로 지칭되기도 하는 인도의 환경시장은 중국에 이은 또 다른 기회가 될 수 있을까.

환경부가 시장 조사 전문기관인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에 의뢰해 조사, 발간한「인도의 환경산업·시장 현황조사 및 성공적 진출전략 수립」보고서가 인도시장 진출을 희망하는 기업에 좋은 길잡이가 되고 있다.

그동안 정보 불모지로 불렸던 인도의 환경정책이나 법규는 물론, 인도시장 공략을 위한 지역별·분야별 환경산업정보를 구체적으로 담고 있는 이 보고서는 시장 다변화를 위한 세계 환경시장 조사작업의 하나로 추진해 왔다.

2005년 현재 인구수 세계 2위, GDP 규모 세계 12위의 신흥시장인 인도는 1991년의 개혁·개방정책 추진 이후 연 6% 이상의 높은 경제성장률을 지속하고 있으며, 인구급증과 도시집중화로 환경상황이 매우 심각한 상황이다.

특히 델리는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세계 대도시 중 4번째 오염도시로 평가할 만큼 자동차 배기가스로 인한 대기오염이 심각하다. 생활폐기물 증가, 토양오염 등의 여러 환경현안을 안고 있다. 특히 수질오염과 물 부족으로 대별되는 수질환경 문제에서는 생활하수가 전체 오염원의 70~80%를 차지하고 있다. 인도의 환경분야 전문가들도 오·폐수처리 분야의 시장 잠재력이 높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인도는 1984년 보팔 가스유출사고 이후 환경문제에 대한 국민의식이 높아졌고, 1991년부터 정부의 환경관련 규제가 강화되면서 환경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관련사업의 규모는 아직 영세하고 가격경쟁력에 의존도가 높지만 최근 외국기업의 합작투자 등으로 환경기술 이전이 이뤄지고 있다.

환경부는 “중국과의 협력사업이 일정한 궤도에 올랐다는 판단에 따라 인도나 동서남 아시아, 러시아 등으로 시장을 다변화할 필요성이 있다.” 면서 “앞으로 업계의 의견을 수렴해 인도내 국제환경전시회 참가, 한국환경산업·기술설명회 개최 등을 통해 양국간의 교류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