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크 타호 대형 산불, 주지사 비상사태 선포


















2007/06/27

가주의 유명 관광지 레이크 타호에서 대규모 산불이 발생해 주정부가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주민들에게 긴급 대피령을 내렸다.

가주 소방당국에 따르면 24일 오후 2시10분쯤 사우스 레이크 타호 외곽지역에서 '앵고라 산불'로 명명된 대규모 산불이 발생해 2500에이커의 산림을 태우고 225채의 주택을 전소시켰다.

이에 따라 한인관광업계는 이번 주말과 독립기념일에 계획된 '리노-레이크 타호' 관광상품 취소여부를 놓고 고민중이다.

유럽 출장 중인 아놀드 슈와제네거 주지사를 대신해 존 개러멘디 부지사는 즉각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연방정부의 지원도 요청한 상태다.

존 개러멘디 부지사는 "이런 대규모 산불은 지역 카운티가 감당하기는 힘든 재앙" 이라며 비상사태 선포 배경을 설명했다.

25일 현재 이 지역엔 시속 35마일 강풍으로 인해 불길은 인근 산림지대로 빠르게 번지고 있고 높이 30미터가 넘는 불기둥이 치솟아 소방 대원의 접근은 물론 이 곳으로 통하는 50번 프리웨이까지 폐쇄 조치됐다.

가주 정부는 또 인명피해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앵고라 레이크 리조트 마이어스 그리고 폴른 리브 레이크 지역의 주민 1000여 명을 안전 지역으로 긴급대피토록 했다.

현재 이 인근에는 700명이 넘는 소방관들과 소방차 헬기 등이 동원돼 진화작업을 펼치고 있다.

레이크 타호를 포함하는 시에라 네바다 산맥의 겨울 강설량은 평균치의 30%에도 미치지 못해 상당히 건조한 상태였으며 캠프 파이어로 인한 크고 작은 산불이 자주 발생해 지난 11일부터 화기 사용이 금지됐다.

한편 '리노-레이크 타호' 관광상품을 제공하는 한인 관광업계에서는 산불의 진화상태를 파악하는 등 대책마련에 나서고 있다.

아주관광 박평식 대표는 "불길 피해 규모가 아직 정확히 파악되지 않아 추이를 지켜본 후 주말과 독립기념일 스케줄 취소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며 "무리한 관광을 추진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