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들이 주의해야 할 옷차림 노하우

..:World Fashion Photos & Fashion Shows:..

....













▲벨트, 신발에 신경쓰자=요즘 남성 정장의 유행 컬러는 갈치색을 담은 광택나는 은색. 여기에 검은 색 벨트를 매고 검은 색 신발을 신는 남성들이 많다. 벨트와 신발은 모두 검은 색으로만 사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밝은 색 정장을 입을 때는 브라운 계열이 어울린다. 검은 색은 단절감을 나타내 키가 작아 보이게 만든다. 벨트와 신발은 하나쯤 브라운 계열로 구입한다. 그리고 캐주얼 벨트와 정장 벨트는 옷에 맞춰 착용한다. 청바지에 정장 벨트를 매는 경우도 많다.


▲배가 나왔다면 자동벨트를 매자=배가 나온 남성들은 벨트가 자연히 허리 아래로 처진다. 하지만 지나치게 내려가면 보기 민망하고 둔해 보인다. 때로는 바지의 허리부분이 뒤집어져 안감이 보이는 경우도 있다. 조끼나 카디건으로 가려주자. 날씨가 더워지면 재킷 단추를 잠그는 것이 좋다. 또 배가 나온 남성은 간격이 넓은 수동벨트보다 길이 조절이 쉬운 자동벨트가 적당하다.


▲액세서리는 보이지 않게 착용하자=여름이 가까워지면서 밝은 셔츠를 입는 남성들이 많아지고 있다. 남성들도 액세서리를 하는 시대이지만 지나치게 굵은 금사슬목걸이를 걸면 보기 싫다. 남성의 경우 액세서리는 있는 듯 없는 듯 보이도록 연출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 러닝의 무늬나 로고가 비치면 보기 싫다. 유럽 사람들은 100% 면 셔츠를 입기때문에 속옷을 입지 않아도 되지만 우리나라는 구김방지를 위해 대부분 폴리에스테르천과 면 혼방이 많다. 따라서 러닝은 입는 것이 좋다. 또 바지가 얇아지고 색깔이 연해지면서 펜ti가 비치는 것에도 주의해야 한다. 펜ti는 밝은 색과 짙은 색, 두 종류를 구매해 바지에 맞춰 입는다.


▲소지품은 가방에 넣자=남성들은 손에 물건을 들고 다니는 것을 싫어한다. 그래서 주머니에 휴대전화, 지갑, 열쇠 등을 넣어다닌다. 불룩한 주머니는 보기 싫을 뿐 아니라 옷감이 상하고 옷의 형태도 변한다. 시중에 남성용 서류가방이 다양한 크기와 모양으로 판매되고 있다. 처음에는 가방을 들고다니는 것이 어색하겠지만 습관은 들이기 나름이다.


▲바지는 구두를 덮어라=정장 바지의 적당한 길이는 구두 뒷굽의 절반쯤 오는 것이 가장 적당하다. 이보다 길면 바지가 땅에 끌리고 짧으면 다리가 짧아 보인다. 요즘은 바지의 밑단을 접어 올리지 않는 경향이 있다.


▲셔츠와 넥타이는 차별화 시켜라=지나치게 멋을 부리다 보면 오히려 역효과를 낸다. 줄무늬 셔츠를 입는다면 무늬가 없는 넥타이가 적당하고, 흰색이나 단색의 셔츠라면 줄무늬나 화려한 넥타이를 매는 것이 좋다. 둘 다 현란하면 사람이 복잡해 보인다.


▲구두 굽은 자주 갈자=구두의 청결상태는 여성보다 남성들이 더 신경써야 할 부분이다. 구두를 신다보면 자기도 모르는 새 굽이 지나치게 닳는 경향이 있다. 이런 모습은 사람을 곤궁하게 보이도록 만든다. 구두는 두 켤레 정도를 마련해 돌려 신는 것이 좋다.


▲바지 주름은 물을 뿌려라=정장바지에 주름이 많이 가는 부분은 종아리 뒤쪽과 아랫배와 다리의 사이. 방바닥이나 의자에 오래 앉아 있으면 자연이 주름이 잡힌다. 집에 돌아와 걸어 놓을 때 이 부분에 살짝 물을 뿌려주면 다음날 다림질한 것처럼 펴진다.


▲기능성 남성화장품을 쓰자=요즘 출시되는 남성 화장품은 얼굴의 잡티를 가려주는 성분이 든 제품들이 많다. 대부분의 남성들은 "그런 화장품을 왜 발라"라고 말하며 구매하기를 꺼린다. 하지만 부인이나 여자친구가 이런 제품을 선물하면 의외로 좋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