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의 옷 잘 입는 방법

..:World Fashion Photos & Fashion Shows:..

....












남성 중엔 아침마다 '집히는 대로' 또는 '아내가 골라주는 대로' 옷을 입는다는 이들이 상당히 많다.
외모에 신경 쓰는 건 남자답지 못하다거나, 털털한 차림새가 좋은 성격을 대변하는 것이라 착각하는 사람도 있다.
그러나 옷 입기는 그렇게 쉽게 무시하고 넘어가도 될 만큼 가벼운 주제가 아니다.

옷차림은 그 사람의 성격, 습관, 사회적 위치, 개성, 경제 상황을 대변한다.
그의 삶, 그의 생존 '스타일' 을 아주 분명하고 강력하게 대변하는 것이다.
하물며 매일 새로운 사람을 만나고 능력과 자질을 총동원해
정글 같은 사회 속을 헤집고 나가야 할 직장인에게 있어서랴,자신의 옷차림을 되돌아보자.
필요한 건 돈이 아니라 약간의 시간과 관심이다.

줏대 있는 남자, 자신의 몸을 잘 아는 남자, 격식 있는 옷차림의 중후함을 즐길 줄 아는 남자,
그가 진정한 국제사회의 신사다.
멋쟁이는 옷을 입지 않는다. 스타일을 입는다.



비즈니스 정장의 대명사, 슈트

슈트(Suit)란 아래위를 같은 소재로 지은 한 벌 옷이다.
비즈니스 사회의 '격식'을 대변하는 의상으로 서양에선 이미 200 여 년 동안이나 활동하는 남성의 상징이 되어왔다.
비즈니스맨이 슈트를 입는 이유는 무엇일까.
원활한 사회생활을 위해 서로가 지켜야 할 기본적 예의를 다하겠다는 의사 표시다.
단정하고 격식에 잘 맞는 슈트 차림은 당신에게 유능하고 예의 바르며 자신감 넘치는 남성이란 이미지를 심어준다.
'슈트를 잘 입는 사람이 남자 세계를 지배한다'는 말이 나을 정도다.
그렇다면 슈트의 기본 스타일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




아메리칸 스타일

미국인의 실용주의 정신이 담긴 옷.
허리선이 없고 소매가 좁으며 한 개의 뒤 트임,2∼3개의 단추가 달려 있다.
바지 에도 중심 주름 외에는 장식이 없다.
직선 재단의 박스 스타일이라 체형의 결점 을 감추는 데 효과적이지만
자기만의 독특한 감각을 표현하기엔 다소 힘에 부친다.
요즘은 허리에 2∼3개의 주름을 넣기도 한다.



브리티시 스타일

런던 리젠트가의 최고급 양복점 거리 이름을 따 새빌로우 스타일이라고도 부른다.
어깨엔 1장의 패드만을 넣어 자연스러움을 살리고 허리에 약간의 주름을 넣은 귀족적이고 중후한 스타일이다.
바지 허리에도 주름이 들어가며 밑단은 접어 꺾은 형태가 일반적, 요즘은 3개의 단추와 뒤트임이 있고
부드러운 어깨 모양을 한 싱글 브레스티드 슈트(7∼3개의 단추가 한 줄로 달린, 앞여밈이 홑자락인 슈트)가
대표적인 품목으로 사랑받고 있다.





유러피언 스타일

가장 패셔너블하고 시선을 끌며 유행에 민감한 실루엣.
어깨는 각이 지고 Ga슴에서 엉Dung이까지 꼭 맞는 모양이다.
단추 7개에 뒤트임이 없으며 바지는 브리티시 스타일과 마찬가지로 밑단을 접어 꺾은 형태다.
우아함을 선호하는 이들에게 잘 어울린다.






이탈리언 스타일

'대부' 같은 마피아 영화에 자주 등장하는 옷.
미국의 넉넉함, 유럽의 곡선미, 영국의 균형미가 잘 조화된 최신 모드다.
어깨가 조금 더 넓고 허리의 파침이 적으면서 아랫단이 부드러운 곡선으로 연결 돼
남성답고 세련될 뿐 아니라 매우 편안하다.


슈트의 색상
색은 사람의 인성을 표현하는 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어떤 색 의상을 입었느냐에 따라 첫인상이 결정되고 심지어 사업의 성패가 판가름나기도 한다.
그러므로 슈트를 고를 때에도 지나치게 '튀는' 색보다는기본색상 몇 가지를 충실히 갖추어 놓는 것이 여러모로 좋다.
슈트의 기본 색상은 청색,회색,밤색, 검정색 계열이다.

청색 계열
'슈트는 청색에서 시작해 감청색으로 끝난다'는 말이 있다.
그만큼 청색 계열은 슈트에 잘 맞다.
휜색 셔츠와 제짝처럼 어울리며 타이 색상도 비교적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다소 차가운 느낌을 준다는 것이 흠.
그러나 깔끔하고 분명한 인상을 주기 때문에 비즈니스맨에겐 없어서는 안 될 아이템이다.

회색 계열
편안하고 지적인 분위기가 풍기는 색.
나이와 상관없이 점잖고 안정감 있는 이미지를 연출한다.
너무 똑 떨어지게 입으면 거만하다는 느낌을 줄 수도 있지만 그만큼 성공한 비즈니스맨에게 적합한 옷이다.
셔츠 색상 선택도 자유로운 펀, 칼라와 소매 끝에만 흰색을 덧댄 클레릭 칼라 셔츠와도 무리 없이 어울린다.

검정 계열
예복으로 적합하다.
정중하고 성실해 보이며, 타이 선택에 따라 화려하고 강렬한 이미지로 변신도 가능하다.
따라서 갈 장소와 모임의 성격을 잘 고려해 입어야 너무 도드라져 보이는 실수를 방지할 수 있다.

밤색 계열
부드럽고 세련된 멋이 담긴 색상.
특히 회색과 녹색을 섞어놓은 듯한 색이 무난하다.
그러나 어울리는 셔츠나 타이가 많지 않아 초보자가 소화하기엔 다소 무리가 있다.


잘 맞는 슈트 고르기
쇼핑을 곤혹스러운 일로 여기는 남성이 의외로 많다.
자신의 옷을 살 때도 기대에 부풀어 꼼꼼히 살펴보기보다는 아내의 손에 이끌려 매장 여기저기를 겉핥기 일쑤.
잘 맞는 옷, 어울리는 옷을 고르려면 우선 옷 입을 당사자가 열의를 가지고 쇼핑에 적극적으로 뛰어들어야 한다.
합리적인 슈트 쇼핑 원칙은 이렇다.


어떤 옷이 필요한가
우선 자신의 나이, 키, 체형, 피부색, 직업, 작업 환경 등을 고려해 어떤 옷이 적합한지 심사숙고한다.
대략 윤곽이 그려질 것이다.
쇼핑을 가기 전에 옷장 문을 열어 본다.
현재 회색이나 청색 싱글 슈트를 갖고 있다면 새로 구입할 옷은 밤색 계열이나
더블 브레스티드 슈트(단추가 2∼3개씩 두 줄로 달린, 앞여밈이 겹자락인 슈트)가 된다.
좋아하는 색상, 스타일만 고집하지 말고 몇 가지 기본 스타일을 충실히 갖춰놓는 것이 여러모로 유리하다.
셔츠, 타이 등 다른 아이템에도 똑같이 적용할 수 있는 말이다.

짙은 밤색 슈트는 셔츠와 넥타이 코디네이션이 매우 까다로운 복장 중 하나다.
가장 무난한 스타일은 흰색 버튼다운 셔츠에 밤색 계열 타이를 매는 것.
다소 강한 느낌을 주려면 그린 계열 셔츠를 입고 노란색 타이를 맨다.

반드시 입어본다
싸다, 또는 가깝다는 이유만으로 아무 매장이나 가기보다는
평소 입고 싶었던 스타일의 옷이 구비돼있는 곳을 신중히 골라 간다.
사전지식이 없다면 백화점을 찾는 게 가장 안전하다.
눈에 보이는 대로 대충 골랐다간 계절마다 옷을 사면서도 '입을 옷이 없다'는 말을 하게 된다.
세심히 고른 후 반드시 입어보고 동행자나 매장 직원의 평가를 듣는다.

눈여겨 살펴볼 부분들
슈트를 사러 갈 때는 타이까진 아니어도 최소한 셔츠는 입고 가야 옷을 제대로 입어볼 수 있다.
슈트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어깨다.
옷을 입었을 때 앞면에 X자 주름이 나타나거나 목뒤에 가로 주름이 생기면
어깨 너비가 맞지 않는다는 증거다.
그 다음 살펴보아야 할 곳이 브이 존(V - zone:슈트 칼라, 셔츠 칼라, 타이에 의해 구성되는 7자형 Ga슴 부분).
슈트가 너무 꼭 끼면 Y형 대신 U형이 나타난다.
옷길이 들리거나 뒤로 젖혀지지 않았나도 꼼꼼히 살핀다.


체형에 맞는 슈트

체격이 큰 사람
무늬 없는 짙은 회색 슈트가 잘 어울린다.
어깨선이 일직선으로 딱 떨어지는 상의, 아래쪽으로 갈수록 통이 좁아지는 바지를 고른다.

키가 크고 마른 사람
라펠(상의의 깃)과 어깨가 넓은 것, 그리고 각이 진 어깨선을 강조하는 슈트가 적당하다.
스리피스 슈트(상의, 바지에 조끼가 더해진 슈트)도 무난히 소화할 수 있다.
너무 헐렁하게 입으면 오히려 더 말라 보이므로 주의한다.

비만형
검정, 짙은 감청 등 수축색을 선택하는 동시에 세로선을 강조한다.
선명한 세로줄 무의가 있는 옷도 좋다.

키가 작고 마른 사람
체형의 결점을 감춘다고 헐렁하게 입으면 더욱 왜소해 보인다. 오히려 잘 맞는 옷으로 날렵함을 강조한다.
가로선을 강조하는 격자무늬 슈트가 어울린다.
색상은 감청이나 중간 톤의 회색이 무난하다.
체크무늬, 바지 커프스는 피하고 뚜렷한 스트라이프(줄무늬)를 눈여겨 본다.

슈트 코디네이션
슈트, 드레스 셔츠, 타이의 색상 맞춤이 핵심이다.
셋 중 둘은 단색으로 하고 하나(주로 타이)는 무늬가 있는 것으로 하는 것이 기본.
기초 색상과 악센트 색상을 조화시키되, 타이를 고를 땐 양복과 셔츠의 색이 포함돼 있는 것을 선택하는 게 안전하다.

감청색 슈트
타이는 감청색, 자주색, 레지멘털 스트라이프 등 전통적 패턴이 적합하다.
격식에 가장 잘 맞는 셔츠는 흰색.
흰 바탕에 가는 감청색 스트라이프가 있는 것도 좋다. 구두는 단연 검은색 가방도 마찬가지다.

회색 슈트
중후한 느낌에 고급스러운 비즈니스 정장. 1주일에 2~3회 입어도 좋다.
어떤 색 타이라도 무난하다. 특히 와인색 계통, 네이비 톤의 흰색 스트라이프가 제격이다.
셔츠는 흰색이 가장 좋지만 베이지나 핑크와도 잘 어울린다.
그만큼 셔츠 선택 폭이 넓은 편. 역시 검은 가죽구두를 신는다.

검정 슈트
의외로 패셔너블한 옷이다. 좀 중후하게 입고 싶으면 더블 브레스티드 슈트를 선택한다.
넥타이는 고전적인 검은색 스트라이프나 물방울 무늬가 좋다.
의식용으로 입을 경우 축하행사엔 흰색 실버, 조문할 때엔 무의 없는 검정 타이를 맨다.
셔츠는 실크 소재 흰색이 기본이다. 끈과 장식이 없는 구두를 택한다.

슈트 제대로 입기

한 벌 슈트는 한 벌로만 입는다.
각기 다른 슈트의 상 · 하의를 함께 입으면 금방 티가 난다.

슈트차림에는 반소매 셔츠를 입지 않는다.

타이 길이는 바지의 허리밴드에 닿게 매는 것이 적당하다.

셔츠 속에 러닝셔츠는 격식에 맞지 않는다.
속이 비치는 것이 쑥스럽더라도 입지 않는 것이 원칙.
정히 입어야겠다면 무늬나 색이 없는 것을 고른다.

벨트와 서스펜더는 함께 착용할 수 없다.
서스펜더는 벨트고리가 없는 바지에 착용하는 것이다.

벨트는 옷차림 구색에 걸맞게 장식이 적고 단순한 모양을 선택한다.

검은색 · 회색 · 청색 계열 슈트에는 검은색 구두를, 밤색 · 올리브 그린 계열의 슈트에는 밤색 구두를 신는다.
특별한 경우라도 가죽의 제 색깔이 살아 있는 구두를 신는 것이 실수를 줄이는 길이다.

노타이에 밖으로 드러난 셔츠 깃은 촌스러울 뿐 아니라 신사다운 멋을 거세해 버린다.

단추가 두 개인 슈트를 입을 때는 윗단추1개만 채운다.

단추가 3개인 경우는 윗단추 2개를 채우는 것이 기본이다.

더블 브레스티드 슈트의 단추는 모두 채워야 한다.

흰 양말은 스포츠웨어를 입을 때만 신는 것이다.
슈트 차림에는 검정색, 회색 계열 양말을 신는다.

상의 왼쪽 Ga슴에 있는 주머니는 비워두어야 한다.
여기에 휴대전화나 만년필, 전자수첩, 명함 등을 넣어두는 이들이 있는데
보기 싫을 뿐 아니라 예의에도 어긋난다.
이 주머니는 원래 포켓치프를 꽂게 마련된 것이어서 그 자체가 하나의 장식물이다.

크고 요란한 액세서리는 품격을 떨어뜨린다.
꼭 필요한 경우가 아니라면 반지 등의 액세서리는 하지 않는다.

현금은 반드시 지갑에 넣어 보관한다.
긴 지갑은 상의 안주머니에, 반지갑은 바지 뒷주머니에 넣는다.

바지 선은 체형에 따라 자연스럽게 엉Dung이에서 발목까지 점차 좁아져야 보기 좋다.
바지통은 신발이 3분의 4정도 가려지는 것이 적당하다.

바지는 엉Dung이 부분을 넉넉하게 입어야 앞주름과 주머니가 벌어지지 않는다.
서스펜더를 하는 바지는 벨트를 착용하는 바지보다 1.5cm가량 허리를 넉넉히 하고 길이도 조금 길게 해 입는다.

밑단을 접은 바지는 구두 등을 살짝 덮는 정도가 좋고,
접지않은 바지는 뒷부분이 구두창과 굽이 만나는 지점까지 내려오도록 입는다.
기본적으로 걸을 때 양말이 보이지 않도록 해야 한다.

바지 앞주름은 무릎을 구부렸을 때 가운데에 와야 한다.
뒷주름이 허리벨트까지 나 있는 것은 좋지 않으며 엉Dung이 정점 근처에서 자연스럽게 사라지게 한다.

패셔너블한 슈트 2가지
우리나라 남성들이 즐겨 입는 슈트는 단추가 2~3개 달린 싱글 브레스티드 슈트다.
늘 비슷한 디자인만 입어 왔다면 변화를 시도해 보자. 더블 브레스티드 슈트와 스리피스 슈트가 있다.

더블 브레스티드 슈트
단추가 2줄로 2~3개씩 달린 앞여밈이 겹자락인 슈트를 말한다.
장식성이 돋보이는 유럽형. 너무 '튀어 보인다'고 생각해 꺼리는 사람도 있지만
의외로 대다수의 사람에게 잘 어울리는 스타일이다. 다만 엉Dung이가 큰 사람은 피하는 것이 좋다.

더블을 입고 서 있을 때는 단추를 반드시 채워야 한다.
그러나 전부를 꼭꼭 잠그는 것이 아니라 아랫단추나 가운데 것 중 하나만 골라 채운다.
키가 작은 사람은 아랫단추를 채우는 쪽이 낫다.

스리피스 슈트
상의와 하의, 조끼로 이루어진 슈트. 세련되고 정갈하며 우아한 정장이다.
조끼는 몸에 꼭 맞게 입는 것이 좋다.
바지 허릿단을 감추면서 슈트의 가운데 단추 바로 위까지 오게 입는다.
슈트 상의 단추를 채웠을 때 그 위로 조끼가 살짝 보이는 것이 자연스럽다.
조끼 목선은 셔츠의 칼라 끝을 덮지 않으면서 살짝 누르는 듯한 느낌이 들도록 한다.
조끼 밑으로 셔츠나 바지 허릿단이 보이지 않도록 하고 맨 아랫단추는 살짝 풀어 놓는 것이 격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