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들 겨울코트 코디하는 법

..:World Fashion Photos & Fashion Shows:..

....












이번 겨울 남성 코트는 작년에 이어 '클래식'스타일의 영향을 받은 제품이 유행하고 있다.
이번 시즌 코트는 작년에 이어 체스터필드 스타일이 많다.


체스터필드 코트는허리 부분이 약간 들어간 대표적인 클래식 코트다.

싱글이나 더블 여밈이며 칼라 뒷부분이 검은 벨벳으로 되어 있다.


작년까지는 무릎까지 오는 길이가 대부분이었지만 이번 시즌에는 허벅지 중간까지 오는 제품이 많다.


특히 더블 버튼으로 된 체스터필드 코트는 캐주얼한 옷차림에도 잘 어울린다.

캐주얼 코트는 퍼(Fur) 디테일이 있는 점퍼형이 많다.


이와 함께 가죽이나 모직 소재로된 코트에 부분적으로 니트가 덧대 있어 세련됨을 강조한 제품도 눈에 띈다.


이번 시즌 코트 특징 중 하나가 부피감이 느껴지면서 따뜻한 소재들이 많이 나왔다는 점이다.

패딩 점퍼형 코트를 비롯해 다운 등을 안에넣어 누빈 퀼팅소재 코트나 무스탕이 그 대표적인 예다.



◆ 소재와 색상 :코트는 가격대가 높고 한번 사면 몇 년을 두고 입을 수 있기때문에 소재의 선택이 매우 중요하다.


캐시미어는 광택감이 뛰어나며, 가볍고 착용감이 좋으면서 보온성도 뛰어난 장점이 있다.

올해에는 알파카, 구아나코, 비큐나, 밍크 등 최고급 소재를 사용한 제품을 여러 브랜드에서 선보였다.


구나아코는 낙타류의 일종으로 라마보다 작고 알파카보다 큰 동물인데 양모보다 훨씬 부드럽고 광택이 나는 털을 지니고 있다.


비큐나는 야생 라마로 모든 동물 섬유 중 가장 곱고 부드러운 털을 지닌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색상은 검정과 회색 등의 기본 색상에 다소 밝은 느낌의 카멜, 브라운, 카키등이 중심 색상으로 부각되었다.


캐주얼 코트는 코듀로이, 스웨이드, 벨벳 등 이번 시즌 유행 소재가 사용되었다.



◆ 스타일과 연출법 =정장은 클래식정장의 영향에 따라 전형적인 체스터필드 코트가 다시 인기다. 다만 길이가 허벅지 중간 정도까지 짧아진 스타일이 많다.


이런 체스터 필드 코트는 정장 위에 입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터틀텍과 모직바지 등과 코디해 다소 캐주얼한 느낌으로 연출할 수 있다.


다만 모자가 달린 티셔츠나 면 티셔츠 등 너무 캐주얼한 복장에는 어울리지 않으니 주의해야 한다! 정장 위에 코트를 입을 때에는 코트 단추를 열고 입고 정장 재킷 소매가 코트밖으로 나오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이 좋다.


또한 머플러를 활용해 보온을 하고 코트 안에 옷은 두껍게 입지 않는다. 머플러는 보온 효과도 주지만 단조롭고 밋밋한 코트 색상에 포인트를 주는 패션 소품 역할도 한다.


한편 캐주얼에서는 정장과 캐주얼에 두루 입을 수 있었던 더플 코트가 작년부터 주춤하다.

대신 스웨터와 데님 바지에도 어울릴 만한 거위 오리털 등의 다운과 코듀로이,스웨이드 소재의 사파리와 점퍼 스타일의 코트가 대거 선보였다.



점퍼형 코트는 안에 터틀넥 스웨터에 코듀로이나 데님 소재의 바지를 매치하고녹색과 빨강 등 원색적인 니트 머플러를 둘러매면 감각적인 옷차림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