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절기 센스 코디법

..:World Fashion Photos & Fashion Shows:..

....












△단정한 정장엔 ‘실크 스카프’

정장을 입을 땐 기하학적 프린트 패턴형의 실크 스카프가 잘 어울린다. 정장의 특성상 검정색이나 회색 등 무채색이 많기 때문에 스카프는 화사한 색으로 포인트를 주는 것이 좋다. 하지만 큰 폭으로 펼쳐서 화려하게 매는 것보다 느슨한 타이의 형식이나 두 번 정도 접어 목에 두른 다음 기본 매듭으로 묶는 것이 정장에 맞는 깔끔함을 연출할 수 있다.

트렌치코트와 너무 잘 어울리는 스카프는 무거운 코트를 한층 산뜻하게 보이게 한다. 정통 트렌치코트의 단추를 모두 잠그고 입을 때는 안으로 스카프를 넣어 목 부분만 살짝 보이게 하며, 단추를 연 채 캐주얼하게 입는다면 밖으로 길게 늘어뜨려 포인트를 준다.



△여성스런 원피스엔 ‘캐시미어 숄’

원피스를 입을 땐 단색의 캐시미어를 숄처럼 어깨에 두르면 보다 여성스럽고 우아하게 보인다. 하늘색이나, 핑크색 등 부드러운 계통의 색이 잘 어울리며, 단순하게 어깨에 두르는 것도 좋지만 한쪽 어깨에 걸쳐 경사지게 연출하면 색다른 느낌을 낼 수 있다.

원피스의 목 라인이 V자로 파졌거나 깊이 파졌다면 목에 착 붙여 짧게 매는 ‘프티 스카프’와 궁합이 맞다. ‘숄’이 우아하고 여성스러운 매력을 가지고 있다면 ‘프티 스카프’는 복고적이면서 발랄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캐주얼한 옷에는 ‘롱 니트 머플러’

캐주얼한 상의에는 니트, 울, 면 소재의 머플러가 좋다. 올 가을에는 블루, 브라운 계열의 줄무늬가 들어간 니트 머플러가 강세. 특히 구슬이나 스팽글 등 장식이 달리거나, 화려한 술이 달린 스타일이 급부상하고 있다. 이러한 니트 머플러는 대부분 길이가 일반 스카프의 3∼4배. 두세 번 돌려 느슨하게 연출하면 자연스러운 멋이 난다. 단, 키가 작은 사람이라면 너무 긴 것은 오히려 더 작아보게 하므로 허리선을 넘지 않는 것이 좋다.

셔츠를 입을 때는 공단 소재의 단색 스카프를 타이의 형태로 매면 멋스럽다. 상의와 하의의 중간 톤으로 선택, 올 가을 최고의 인기품목인 조끼와 함께 코디하면 시크(chic)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목에만 두르는 건 심심해!- 색다른 활용법

- 두건으로 세련되게: 기하학적 무늬의 실크 스카프를 두건처럼 머리에 둘러보자. 앞머리는 옆으로 넘겨 살짝 보이게 하면 귀엽다. 복고풍의 선글라스와 함께 매치하면 더욱 스타일이 산다. 머리를 묶을 때 스카프를 이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

- 가죽가방에 변신을: 빈티지 스타일의 가죽가방에 스카프를 입혀보자. 손잡이 부분에 스카프를 꼬아 묶어주면 독특하면서 발랄한 느낌을 준다.

- 벨트대신 허리에: 화려한 색깔의 스카프를 벨트 대신 매치해 보자. 무난한 티셔츠와 타이트한 청바지를 입을 때 포인트로 좋다.



체형별 가디건 고르기



 

1.아담한 신장에 마른체형 이라면 너무 얇거나 져지면 소재 같은 것은 피하는 것이 좋다. 톡톡한 두께 소재의 골반길이에 소매쪽에 살짝 셔링을 잡은 가디건을 택한다면 키도 좀더 커 보이면서마른체형을 커버 할 수 있다.



 

2.아담한 신장에 통통한 체형 이라면 1과는 반대로 두께감이 있는 소재는 피하고 네크라인이나 어깨부분에 화려한 장식이나 주름이 많은 것은 피하도록하자. 차르르르 떨어지는듯 부드러운 소재에 힙을 반정도 가려줄 수 있는 길이감의 심플한 디자인의 가디건을 입어주면, 키도 커 보이면서 좀더 슬림한 라인을 연출 할 수 있다.



 

3.큰 키에 마른체형이라면 오픈형의 무릎길이의 롱가디건은 피하도록하자. H라인으로 키가 더 커보면서 더 말라보이기 때문이다. 톡톡한 소재의 투버튼 가디건을 추천해주고 싶다.





4.큰 키에 통통한 체형이라면 3과는 반대로 무릎길이의 롱 가디건을 입어보자. 단 너무 얇은 소재나 너무 두꺼운 소재는 피하는것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