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신랑 S라인 신부는 복고풍

..:World Fashion Photos & Fashion Shows:..

....












백년가약을 맺는 결혼식장에서 신랑과 신부에게 날개를 달아주는 것은 단연 예복이다. 올해 예복 경향은 실용성이 살아있으면서도 톡톡 튀는 개성이 돋보이는 스타일. 신부예복의 경우 리본이나 셔링이 강조된 복고풍이 유행하고 있고 신랑예복은 늘씬한 몸매가 드러나는 ‘실루엣 정장’이 주를 이루고 있다. 또 신혼여행지 패션은 소재, 컬러, 아이템 등을 통일한 ‘컨셉 커플룩’이 여전히 인기다.
 

◇올 가을 예복 트렌드, ‘신부는 복고풍, 신랑은 S라인’= 올 가을 신부예복은 우아함이 물씬 풍기는 복고풍이 대세다. 허리선을 강조한 X자 실루엣의 플레어 스커트와 테일러드 칼라의 짧은 재킷이 대표적인 신부예복 디자인이다.

 

소재로는 벨벳이나 실크 느낌이 나는 새틴이 인기를 끌고 있고 큼지막한 리본과 잔잔한 주름이 들어간 셔링, 로맨틱한 느낌의 프릴 장식이 많다. 박성희 베스띠벨리 디자인 실장은 “올해 결혼예복은 실용성을 고려해 평상시에도 입을 수 있는 심플한 스타일에 리본 등으로 포인트를 준 것이 많다”며 “서로 다른 소재와 컬러의 아이템을 매치해주는게 좋다”고 조언했다.

 

남성예복은 날씬함이 살아있는 정장이 주를 이룬다. 디자인은 20~30대 젊은층 몸매에 맞춰 V존이 높아진 ‘하이 투(Two)버튼’이 새롭게 뜨고 있다. 이은미 로가디스 디자인 실장은 “올 가을에는 몸매를 강조하는 실루엣 정장이 더욱 유행할 것으로 보인다”며 “블랙, 네이비 등 컬러 정장에 퍼플, 레드, 블루 계열 넥타이를 매치하면 세련된 느낌이 살아난다”고 말했다.

 

◇올 가을 신혼여행지 패션= 커플룩이 대세지만 자칫 단조롭고 촌스러워 보일 수 있다. 따라서 아이템이나 컬러 등을 통일한 감각적인 커플룩이 주목받고 있다.

 

최근 캐주얼 룩이 인기를 끌면서 청바지나 청치마 등으로 신혼여행지 패션을 연출하는 ‘새내기 부부’들이 늘고 있다. 신부는 청미니스커트에 면티 등을 매치하고 신랑은 청바지에 벨벳 재킷을 입어 같은 아이템으로 커플룩을 시도하는 것도 좋다.

 

스타일이 다른 옷이라도 색깔이 비슷하면 커플룩 느낌을 내기에 충분하다. 신부는 핑크 셔츠를 입고 신랑은 보라색 점퍼를 입어 통일성을 가미한 커플룩을 연출하면 자연스럽게 커플 분위기를 낼 수 있다.



이밖에도 신부가 꽃무늬 원피스를, 신랑이 꽃무늬 티셔츠를 입어 컨셉트를 맞추거나 옷은 다르게 입더라도 모자나 가방, 머플러 등을 통일해 커플룩을 연출할 수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