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철 멋쟁이들의 필수품 스카프

..:World Fashion Photos & Fashion Shows:..

....












트렌치코트와 더불어 가을철 불멸의 인기 아이템 ‘스카프’. 가을철 부드러운 바람에 스카프를 휘

날리며 낙엽 위를 걷다보면 우리는 어느새 영화 속 비련의 여주인공이 된다.


스카프는 멋스러울 뿐 아니라 아침·저녁으로 쌀쌀한 환절기에 목을 보호해 주는 역할도 하는 멋쟁이들의 필수품이다. 스카프의 선택은 얼굴형과 피부색, 무엇보다 코디할 의상과의 조화를 잘 생각해야 한다. 대충 돌려서 매거나, 질끈 묶어주는 것도 자연스럽겠지만 진짜 멋을 안다면 소재와 디자인, 폭과 길이까지 꼼꼼히 따져야 하고 매는 방법까지 숙지하고 있어야 하는 법. 옷차림별 스카프 연출법을 살펴보자.


정장을 입을 땐 기하학적 프린트 패턴형의 실크 스카프가 잘 어울린다. 정장의 특성상 검정색이나 회색 등 무채색이 많기 때문에 스카프는 화사한 색으로 포인트를 주는 것이 좋다. 하지만 큰 폭으로 펼쳐서 화려하게 매는 것보다 느슨한 타이의 형식이나 두 번 정도 접어 목에 두른 다음 기본 매듭으로 묶는 것이 정장에 맞는 깔끔함을 연출할 수 있다.


트렌치코트와 너무 잘 어울리는 스카프는 무거운 코트를 한층 산뜻하게 보이게 한다. 정통 트렌치코트의 단추를 모두 잠그고 입을 때는 안으로 스카프를 넣어 목 부분만 살짝 보이게 하며, 단추를 연 채 캐주얼하게 입는다면 밖으로 길게 늘어뜨려 포인트를 준다.


원피스를 입을 땐 단색의 캐시미어를 숄처럼 어깨에 두르면 보다 여성스럽고 우아하게 보인다. 하늘색이나, 핑크색 등 부드러운 계통의 색이 잘 어울리며, 단순하게 어깨에 두르는 것도 좋지만 한쪽 어깨에 걸쳐 경사지게 연출하면 색다른 느낌을 낼 수 있다.


원피스의 목 라인이 V자로 파졌거나 깊이 파졌다면 목에 착 붙여 짧게 매는 ‘프티 스카프’와 궁합이 맞다. ‘숄’이 우아하고 여성스러운 매력을 가지고 있다면 ‘프티 스카프’는 복고적이면서 발랄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캐주얼한 상의에는 니트, 울, 면 소재의 머플러가 좋다. 올 가을에는 블루, 브라운 계열의 줄무늬가 들어간 니트 머플러가 강세. 특히 구슬이나 스팽글 등 장식이 달리거나, 화려한 술이 달린 스타일이 급부상하고 있다. 이러한 니트 머플러는 대부분 길이가 일반 스카프의 3∼4배. 두세 번 돌려 느슨하게 연출하면 자연스러운 멋이 난다. 단, 키가 작은 사람이라면 너무 긴 것은 오히려 더 작아보게 하므로 허리선을 넘지 않는 것이 좋다.


셔츠를 입을 때는 공단 소재의 단색 스카프를 타이의 형태로 매면 멋스럽다. 상의와 하의의 중간 톤으로 선택, 올 가을 최고의 인기품목인 조끼와 함께 코디하면 시크(chic)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목에만 두르는 건 심심해!- 색다른 활용법


- 두건으로 세련되게: 기하학적 무늬의 실크 스카프를 두건처럼 머리에 둘러보자. 앞머리는 옆으로 넘겨 살짝 보이게 하면 귀엽다. 복고풍의 선글라스와 함께 매치하면 더욱 스타일이 산다. 머리를 묶을 때 스카프를 이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


- 가죽가방에 변신을: 빈티지 스타일의 가죽가방에 스카프를 입혀보자. 손잡이 부분에 스카프를 꼬아 묶어주면 독특하면서 발랄한 느낌을 준다.


- 벨트대신 허리에: 화려한 색깔의 스카프를 벨트 대신 매치해 보자. 무난한 티셔츠와 타이트한 청바지를 입을 때 포인트로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