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산화 선택법과 착용법

..:World Fashion Photos & Fashion Shows:..

....












선택법

발의 부담을 덜기 위해서는 착용감이 좋고 가벼운 등산화가 좋다

.그러나 무조건 가볍기만 한 신발은 충격흡수력과 착용감이 떨어지는 경우도 있는 만큼

피해야 하고 손으로 들었을 때는 다소 무겁더라도 신었을 때 가볍다는 느낌이 들어야 한다.

내피는 부드럽게 발을 감싸주는 소재가 좋고

밑창은 험한 길을 걸을 때의 충격을 흡수할 수 있는 소재여야 한다.

다소 무겁더라도 안창과 고무창 사이의 중간 소재가 충격을 잘 흡수해야 한다.

초경량 등산화나 릿지등산화는 5㎜정도 크게,

경등산화나 중등산화는 10㎜ 정도 큰 제품을 골라야 하지만

등산화의 사이즈 표시는 어디까지나 기준에 불과하므로 직접 신어보고 고르는 게 좋다.

등산용 양말을 신고 끈을 늦춘 상태에서 발가락 끝을 앞으로 붙이고 무릎을 숙인 뒤

발뒤꿈치 쪽에 손가락 하나 정도 들어가면 적당하다.

크기가 발에 맞지 않거나 착용감이 안좋은 등산화는 신발에 스친 상처나 발 통증의 원인이 된다.

양쪽 신발을 신고 신끈을 조인 상태에서 걸어다녔을 때 발의 측면이나

발등,발가락 끝,복사뼈 등이 닿는 곳이 없는지 또는 발뒤꿈치가 뜨지 않는지 확인한다.

발은 아침에 일어나 걷게 되면 서서히 혈액이 발쪽으로 내려와 팽창하는 만큼

신발은 저녁에 선택하는 게 좋다. 등산화의 목길이는 복사뼈를 덮을 정도가 알맞다.

목이 너무 높으면 경사면을 오르내릴 때 발목을 굽힐 수 없어 중심을 잡기가 힘들고

오래 걸으면 발목이 붓게된다

또 발목이 앞 뒤로는 자유롭되 좌우로는 꺾이지 않는지도 확인한다.

등산화 양 측면에 지지대가 삽입되어 발목을 받쳐줘야 발이 편안하기 때문이

다. 등산화 목에 둘러놓은 쿠션은 발이 이리저리 쏠릴 때마다

발목에 압박이 가는 것을 막아주는데 쿠션 성능이 좋은지 잘 살펴봐야 한다.

가벼운 당일 워킹산행, 리지등반, 1박 이상의 장거리 산행 등에 따라

등산화 밑창의 마찰력, 목길이, 방수 성능을 고려해야 한다.



워킹용과 리지용의 차이는 등산화 목길이와 밑창의 종류다.

워킹용 등산화의 밑창은 등산로에 종종 나타나는 바위면에 잘 견디고

미끄러지지 않도록 마찰력이 강한 것이어야 한다.

리지화는 바위지대에서 발목을 유연하게 놀릴 수 있도록 등산화 목길이가 낮아야 한다.

밑창은 바위면에 잘 달라붙는 암벽화창이나 스텔스창인 것을 고른다.

리지화를 워킹용으로 신고 다니는 사람들이 많은데

리지화는 워킹용 등산화에 비해 밑창의 두께부터 다르기 때문에 발의 피로가 빨리 온다.

또 등산화 목이 없어 장시간 산행하면 발목이 붇거나 내리막길에서는 발목을 삐기 쉽다.



착용법



새 신발을 발에 적응시키지 않고 처음부터 장시간 사용하는 것은 금물이다.

특히 중등산화 이상의 신발을 길들이지 않고 신으면 발에 무리가 가거나 상처를 입기 쉽다.

 끈을 조일 때는 발뒤꿈치를 댄 상태에서 발가락 부분부터 제대로 조여야 한다.

발목을 고정하는 훅 부분은 발뒤꿈치가 뜨지 않도록 앞 끝부터 꽉 조이는 게 좋다.

끈을 조으는 방법은 산행에 따라 다르다.

 산을 오를 때는 발 끝에서 부터 꽉 조이고 발목 부분은 움직이기 쉽도록

너무 조이지 않게 하고 반대로 산을 내려갈때는 발목부분까지

꽉 조여야 무릎의 부담을 줄일 수 있다 두꺼운 양말을 신었을 때

손가락 하나가 겨우 들어갈 여유만 있으면 되는데

요즘은은 무릎충격완화를 위하여 개발된 깔창을 많이 이용한다.

손가락 하나가 들어가던 여유도 깔창을 깔게되면 발에 딱맞게 되니

등산화 구입시 깔창을 함께 구입해서 착용한다.

먼저 등산화를 신어서 끈을 매지 않고 몇 발자국 걸어보아

신이 벗겨지지 않으면 일단은 발의 형태와 등산화가 맞으니

그 다음에 끈을 묶고 걸어보아 뒤축이 놀지 않고 앞발가락에 1cm 정도 공간이 있어야 한다.

산행시 종자골이라 부르는 엄지발가락의 둘째 마디 부분과

편평한 발뒤꿈치에 하중의 70% 가량이 쏠리므로 이 부위가 편안하고,

발바닥의 아치부분이 등산화 바닥에 잘밀착해 착용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