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류관리 - 얼룩제거방법

..:World Fashion Photos & Fashion Shows:..

....











 




▶ 혈액

혈액이 묻었을 경우에는 즉시 손을 쓰는 것이 우선책. 찬물로 얼룩을 뺀 후 무즙을 거즈에 묻

혀 혈액이 묻은 곳을 문지르면 무에 함유되어 있는 산소와 디아스타제의 역할로 얼룩이 흔적

도 없이 사라질 것이다. 단, 주의할 점은 피의 응고 때문에 꼭 찬물을 써야한다.



▶ 김치국물

점심시간 김치국물이 교복에 묻어 수돗가로 달려간 경험은 누구나 한번쯤 있을 것이다. 이 럴

경우에는 우선 얼룩진 곳을 물에 담가 국물을 뺀 다음 둥근 파를 잘게 썰어 즙이 나오도 록 다

져서 이 즙을 얼룩진 곳의 앞뒤에다 골고루 펴서 바른다. 그 다음 천을 말거나 뭉쳐 서 하룻밤

을 재운 후 비루로 빨면 깨끗이 없어진다.



▶ 과즙/차 간장

옷자락에 간장이나 커피등이 묻었을 때 흔히 손수건을 적셔 문지르는데, 이렇게 하면 얼룩 이

더 퍼진다. 이럴땐 먼저 손수건을 여러 겹으로 겹쳐 얼룩부분의 이면에 대고 손수건이 나 타월

을 물에 적시어 표면을 가볍게 두드린다.



▶ 립스틱

만원 전철에서 나도 모르게 립스틱 얼룩이 묻었다면... 립스틱으로 얼룩진 곳에 버터를 아주

조금발라 가볍게 문지른다. 그러면 립스틱의 유분이 버터에 의해 엷어질 것이다. 그후 거즈에

알콜을 적당히 묻혀 얼룩진 곳을 두드리면서 뜨거운 물에 세제를 풀어 칫솔로 닦아내면 감쪽

같이 없어진다.



▶ 커피

커피얼룩은 흘린 직후에는 수용성 얼룩이므로 물이나 중성 세제로 충분히 지울 수 있다. 하지

만 견, 울 등에 생긴 얼룩이 깨끗이 빠지지 않을 때는 옥시풀이 적당하다. 섭씨 40-60 도의 미

지근한 물에 표백제를 희석하여 얼룩진 곳을 30분쯤 담가둔다. 30분후 비벼 흔들어 주고 마지

막 뒷처리를 한다.



▶ 껌

껌이 묻었을때는 껌이 묻은 반대쪽에 얼음을 대고 있으면 껌이 딱딱해지므로 잘 떨어진다.



▶ 진흙

오랜만의 외출인데 비 때문에 내 옷에 진흙이 묻어 낭패라면... 이때는 젖은 채로 진흙을 닦으

려 하지말고 잘 말린 후 손으로 비벼서 털어 식빵으로 지우개처럼 닦는다.



▶ 귤

암모니아를 탄 물 또는 소금물로 빨면 잘 지워진다.



▶ 먼지

검은색 옷에 먼지가 묻으면 비듬같이 보여 아주 골치 아프다. 이 골치 아픈 먼지는 눈에도 잘

보일 뿐 아니라 솔로 아무리 털어도 잘 털어지지 않는다. 이럴땐 스폰지로 털어내면 효 과 만

점!



▶ 사탕/과자

무즙을 얼룩진 곳에 묻혀 놓았다가 세제로 빨면 말끔히 처리된다.



▶ 식탁커버의 얼룩

비닐로 된 식탁커버에 얼룩이 생겨 좀처럼 지워지지 않을 때는 식탁커버 위에 탄산소다를 뿌

려놓아 젖은 행주로 문질러 주면 쉽게 지워진다.



▶ 실크옷의 얼룩

실크옷의 얼룩은 벤젠을 뿌린후 가제로 두드리면 된다.



▶ 우유/아이스크림

알콜로 닦기만 하면 끝.



▶ 음식기름

식초 탄 물에 거즈를 적셔 닦고 그래도 얼룩이 남아 있으면 세제를 풀어 빨면 된다.



▶ 땀

얼룩 땀 얼룩은 그냥 빨아선 잘 지워지지 않기 때문에 세탁시에는 미지근한 물에 암모니아를

몇 방울 넣어 담갔다 빨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