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품 잘쓰면 겨울이 따뜻해져요

..:World Fashion Photos & Fashion Shows:..

....














멋내기에서 가장 중요한 포인트는 무엇일까. 다름아닌 끝마무리다. 아무리 패셔너블하게 꾸몄더라도 올이 나간 스타킹을 신고 있다면 저절로 눈살이 찌푸려지기 마련이다. 반대로 사소한 듯 보이는 소품으로도 패션리더가 될 수 있다. 특히 날이 부쩍 차가워진 요즘,보온성이 있는 소품을 활용하면 추위도 이겨내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

▲허전한 목덜미에 그만=간편하게 따뜻하고도 멋있는 옷차림을 할 수 있는 머플러. 캐주얼한 옷차림에는 전통적인 체크무늬 모직이나 요즘 유행하는 원색의 폴라플리스로 코디한다.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내려면 부드럽고 차분한 톤의 실크 혹은 니트 머플러로 연출한다. 니트 머플러는 니트와 같은 소재와 짜임으로 통일감을 주는 것이 멋내기 포인트. 풍성하고 럭셔리한 느낌을 주려면 모피로 된 탈부착식 칼라를 달아준다. 모피가 부담스럽다면 토끼털이나 인조모피로 같은 느낌을 낼 수 있다.

▲머리가 따뜻하면 안 추워요=모자의 보온효과는 의외로 크다. 하지만 의외로 까다로운 것이 모자 고르기. 얼굴형에 맞는 디자인을 찾는 것이 포인트다. 아이엔비유 디자인실 김현진 팀장은 “각진 얼굴은 꽃이나 리본이 달린 풍성한 모자로 얼굴이 부드러워 보이게 하고,긴 얼굴은 챙이 넓은 모자나 야구모자로 시선을 가로로 분할시키는 것이 좋다”고 조언한다. 우아하고 기품 있는 분위기를 연출하기에는 베레모가 그만이다. 최근 가수 이혜영이 쓰고 나오는 카우보이모자나 테두리가 올라간 중절모인 피도라도 독특한 멋을 내는 데 효과적이다. 이밖에 캐주얼한 옷차림에는 일명 벙거지모자를 쓰면 귀여운 분위기를 낼 수 있다.

▲겨울에도 치마로 각선미를=겨울철엔 두터운 스타킹에 롱부츠 하나면 웬만한 바지를 입는 것보다 훨씬 따뜻하다. 몇해째 사랑받는 불투명 스타킹은 10여가지의 다양한 색상이 나와 있으므로 의상과 비슷한 톤으로 선택해 연출한다. 올해는 특히 패턴 스타킹이 각광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패턴을 선택할 때는 자신의 체형과 맞는 것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비비안 상품기획부 유교상 과장은 “다리를 길어 보이게 하려면 세로선 무늬가 좋으나 다리가 휘었을 경우는 피하라”고 귀띔한다. 다이아몬드 무늬는 활동적인 느낌을 주지만 다리가 퍼져 보일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구두는 스타킹과 같거나 짙은 색을 선택한다.

▲패딩조끼로 경쾌하게=니트나 폴라플리스 티셔츠 위에 패딩조끼를 입으면 추위도 거뜬하다. 짧은 후드 패딩 조끼에 슬림한 바지를 입으면 활동성도 좋고 경쾌한 느낌을 준다. 박스형의 긴 패딩조끼는 힙합 바지에 입어 터프한 느낌으로 연출할 수 있고,무릎길이 스커트와 함께 얌전한 스쿨룩으로도 연출할 수 있는 전천후 아이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