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가을처럼 옷 고르기 힘든 계절도 없다.

..:World Fashion Photos & Fashion Shows:..

....













## 패션 리더가 되기 위해 가을 신상품으로 차려입자니 너무 덥고 실속파가
되기 위해 한 여름 제품을 고수하자니 아침 저녁으로 한기가 느껴진다.

이럴때 가장 적합한 '솔루션'이 바로 카디건이다.

카디건은 대부분 바깥에 걸쳐 입기 때문에 사시사철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사랑받는 아 이템이다.

특히 철이 바뀌면서 일교차가 커지기 시작할 때 쉽게 입고 벗을 수 있어
인기다.

소재도 면 합성섬유 울 등 다양하다.

디자인 역시 장식이나 문양을 가급적 단순화한 미니멀 스타일에서 특정
국가의 민속의 상을 인용한 에스닉 스타일에 이르기까지 유행의 첨단을
걷고 있다.

◆올 가을 패션경향=패션 전문가들은 올 가을에는 단순하면서도 고급스러워
보이는 카디 건이 유행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장식은 최대한 절제하면서도 소재나 색상 등 미묘한 부분에서 품격을 나타
내는 제품이 인기를 끌 것이라는 얘기다.

예를 들어 울 소재 제품의 경우 가볍고도 세밀하게 짜인 스타일이 소비자들
의 관심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신원의 마진원 실장은 "새천년에 대한 기대심리가 봄 여름에 글리터링룩
(Glittering L ook)으로 나타났다면 가을 겨울에는 와인·바이올렛 색상
등을 사용한 고급스러운 느낌 으로 표현될 것"이라고 말했다.

카디건은 보통 셔츠나 블라우스 위에 단독으로 많이 입는 아이템.

하지만 전문가들은 올 가을에는 세트상품인 트윈니트가 유행할 것으로 예상
한다.

트윈니트는 카디건과 니트 두가지가 세트로 연결돼 있는 것을 말한다.

안에는 민소매나 반팔 니트를 받쳐 입고 겉에는 요즘 유행하는 7∼9부 기장
의 카디건으 로 코디하면 누구라도 멋쟁이 소리를 들을 수 있다.

◆구입요령=요즘은 소재가 고급스러워져 얇으면서도 보온성이 뛰어난 제품
이 시중에 많 이 나와 있다.

특히 까칠까칠한 감촉의 아크릴 소재는 입는 이에게 시원한 느낌을 줘 올
여름내내 인 기가 높았던 상품이다.

민소매 니트에 카디건을 함께 구입해 입으면 일교차가 심한 날씨에도 편하게
입었다 벗 었다 할 수 있다.

색상은 너무 무난한 것보다 부드러운 바탕에 부분부분 강조점을 준 색상이
권장된다.

올해는 다양한 톤의 와인색과 바이올렛 컬러가 강조 색상으로 떠오르고
있으며 황금빛 이 부분적으로 들어간 상품도 눈에 띈다.

니트류를 고를 때는 특별히 소재에 신경 쓸 필요가 있다.

캐시미어나 실크 소재의 카디건은 항상 드라이를 해야 한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 . 경제적으로 부담없는 제품을 원한다면 면이나 울 등에 레이
온이나 아크릴이 섞인 혼합 소재를 고르는 게 좋다.

물빨래가 가능하며 탄력성도 뛰어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