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담한 노출 패션

..:World Fashion Photos & Fashion Shows:..

....













올 여름은 그 어느때 보다도 유난스레 노출 패션의 열기가 뜨겁다.

날씨가 무더울수록 여성패션은 어깨끈이 가늘어 지다 못해 아예 없는 옷,
등이 휜히 드러나는 옷이나 속이 비치는 옷도 어색함 없이 입을 만큼 노출강도도 높아진다.
말 그대로 드러내는 자신감이 아름다움으로 통하는 시대다.

뜨거운 여름, 보기만 해도 시원한 노출패션의 대표 아이템은 단연 탱크탑.
소매가 없다고 해서 슬리브리스라는 말로도 불리며 어깨끈이 달린 런닝셔츠 형태의 여성용 겉옷을 뜻한다.

올 여름은 특히 어깨끈을 아예 생략해 어깨를 시원하게 드러내는 튜브탑이 TV에서뿐 아니라
거리에서도 쉽게 찾을 수 있을 정도로 대중화된 것이 특징.

탱크탑이나 튜브탑은 피서지에서 돋보이는 리조트웨어로는 물론 캐주얼이나 정장과도 잘 어울리는 아이템이다.
얇은 재킷이나 비슷한 색상의 니트와 함꼐 입으면 일상복으로도 손색이 없다.

이러한 코디법은 냉방시설로 인해 실내와 실외의 온도차가 큰 요즘 장소에 따라 입고 벗을 수 있어 더욱 편리하다.

올 시즌에 인기를 얻고 있는 또 하나의 노출 패션 아이템은 홀터넥.
이 옷은 앞 몸판에 이어진 밴드를 목 뒤에 두르듯이 매는 스타일로 그 모양이 말고삐(홀터)와 같다고 해서
홀터넥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올해는 특히 광택 소재의 제품도 많이 선보이고 있어 간절기 자켓안에 입는 이너웨어로도 제격이다.

홀터넥 스타일은 어깨와 팔이 드러나 Sek시한 느낌을 주며 깊게 파인 목선에 구슬로 된 목걸이나
V형 목걸이로 포인트를 주면 센스있는 연출이 가능하다.

또 올 여름 노출 패션이 유행하면서 함께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일회용 문신 스티커도 피서지 등에서
시도해 볼만한 패션 소품.

만약 어깨가 너무 많이 드러나는 스타일이 부담스럽다면 소매가 없는 대신 목이 반쯤 올라온 옷들도
시도해 볼만하다. 이러한 옷은 무조건 어깨, 등을 드러내는 옷보다 신비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낸다.

또 은근히 드러내는 멋을 강조한 시스루 제품들도 추천할 만한 아이템.
시스루는 얇은 천을 통해 속이 비치는 옷들을 총칭하는 말로 여름에 빠지지 않는 인기 품목이다.

특히 비때문에 기온이 내려간 날은 시스루 가디건으로 연출하면 보온 효과뿐 아니라 세련된 멋을
연출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