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일아트

..:World Fashion Photos & Fashion Shows:..

....














도심의 백화점이나 거리에서 심심치 않게 볼 수 있게된 네일샵들. 사람들은 언제부터 손에 관심을 쏟고 꾸미기 시작했을까?
그 시작은 놀랍게도 기원전 3000년 전의 이집트이라고 전해진다.

 

고대 이집트에서는 손톱의 색깔이 신분을 나타내는 중요한 기준으로 여겨져해나(henna)라는 관목에서 빨간색과 오렌지색을 추출하여 왕족은 짙은색으로, 낮은 계층의 사람들은 옅은색으로 손톱을 칠했다고 전해진다.
또한 미이라의 손톱에도 색상을 칠하거나 태양신에게 바치는 제사에도 사용하였다고 한다.중국에서도 역시 특권층의 신분을 드러내기 위해 입술 연지를 만드는 '홍화'를 손톱에 바르기 시작하여 점차 벌꿀, 계란흰자, 고무나무의 수액 등을 이용해 시대별로 다양한 색상의 손톱용액을 만들어 사용했다.
특히 기원전 600년 중국의 귀족들은 금색과 은색을 즐겼고 명나라 시대의 귀족들은 그 화려한 문화에 걸맞게 검정과 빨간색으로 상류층의 신분 과시와 미적 감각을 동시에 만족 시켰다.

고대를 지나 중세 시대에 접어들어 손톱에 색을 입히는 일은 더이상 여성들만의 것이 아니었다. 유럽과 아시아에 걸쳐 수많은 전쟁이 일어나면서 전쟁에 나가는 군 지휘관들이 입술과 손톱을 같은 색을 칠함으로 용맹을 과시하며 승리를 기원했다. 또한 섬세하고 화려한 치장으로 빠지지 않는 17C 인도의 상류층 여성들도 손톱의 뿌리 부분에 문신을 하였다고 한다.
 

 

"네일아트"의 유래를 살펴보는 것은 곧 "매니큐어"의 역사를 알아보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매니큐어(Manicure)"라고 하면 일반적으로 손톱에 색을 칠하는 것을 말한다. 칼라링을 하면 보통 매뉴큐어를 말하고,매니큐어는 곧 제품의 명칭으로 불려지는 것이 일반화된 매니큐어의 정의일 것이다. 그러나, 엄밀한 의미에서의 매니큐어란, 손톱의 정리, 다시 말해"손톱의 손질 및 관리법"이라고 해야 할것이다.
매니큐어의 시작에 관한 유래는 조금씩 다르지만 이미 5000년 전부터 사용되어졌다고 한다. 매니큐어는 라틴어로 "Manus(Hand)" 와 "Cure(Care)"의 합성어이다. B.C 3000년의 고대 이집트와 중국에서 손톱관리 기록을 볼 수 있다. 고대 이집트에서는 손톱의 색깔이 신분을 나타내는 중요한 기준으로, 관목에서 추출한 해나(Henna)로, 손톱을 물들였다. 왕족은 진학 적색을 칠했고, 계급이 낮을수록 옅은 색상을 칠했다.

중국에서도 역시 특권층의 신분을 나타내는 수단으로, 밀랍, 계란의 흰자위, 아교, 아라비아 고무를 섞어서 손톱에 색상을 칠했다. B.C 600년에 중국 왕실에서는 금색옷을 입고 손에 은색을 칠하였으며, 15세기의 명나라 왕조의 지배자들은 손톱에 빨강과 검은 색의 칠을 했다. 이처럼 고대 이집트이건 중국이건 손톱에 붉은 물을 들이게 된 데에는 여러가지 사연이 있으며, 계급과 신분의 차이가 그 대표적이지만 또 한편으로는 건강미와 주술적 의미를 나타내는 수단으로도 사용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