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불변의 법칙

..:World Fashion Photos & Fashion Shows:..

....















자신에 대한 못마땅함이라든가 열등감에서 벗어나면 순간 자부심과 자신감이 차오르는 것이다


[패션 불변의 법칙]이라는 케이블 TV 프로그램이 있다. 이 프로는 '몸꽝인 당신, 새로운 패션과 스타일로 변신을 시도하다!'라는 주제로 만들어 졌다.

이 프로그램은 스타일리스트 수잔나 콘스탄틴과 트리니 우달이 매 회마다 영국 전역에 거주하는 다양한 여성 지원자들 중 두 명을 선발하여 헤어스타일 변신과 센스 있는 코디를 조언함으로써 각자에 맞는 스타일을 찾아주는 메이크오버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에 의해 변화를 시도하는 여성들은 "자기 자신은 사라져 버린 듯한 느낌이 강하다"고 실토한 지원자들이다. 언제 부터인가 주눅이 들어 있던 여성들은 자신감 회복을 위해 이 프로그램에 참가한다. 진행자들의 날카로운 비판에 출연자가 울기도 하지만 결국 자신의 매력을 찾아내는데 성공한다.

항상 티에 면바지 차림으로 생활했던 어떤 출연자는 아름다운 각선미와 어깨를 자랑할 수 있는 끈 없는 드레스로 특별한 날을 장식하고, 청바지에 펑키한 스타일의 니트로 아이를 돌보면서도 스타일리쉬한 패션을 유지할 수 있게 된다. 결국 진행자들은 6일 후, 자신감을 되찾고 다른 사람들에 둘러 쌓여 즐겁게 대화하고 있는 출연자의 모습을 발견하게 된다.

똑같은 사람이 자신의 생각에 따라 패배감에 잠기고 자신감을 상실하기도 한다. 그러나 단순한 겉모습의 변화만으로도 대부분 보이지 않는 인격 그 자체를 변화시키는 것을 출연자들의 모습에서 알 수 있다. 자신에 대한 못마땅함이라든가 열등감에서 벗어나면 순간 자부심과 자신감이 차오르는 것이다.

이것은 '마음'이 한 사람의 인격이나 행동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임을 말해 준다. 자신을 사랑하는 눈으로 보고 옷을 입고 꾸미는 부분에도 자신의 사랑을 표현하면 우리는 어디에서건 독특한 미인으로 사람들의 시선을 끌어낼 수 있다. 이렇게 인심흡수신공(人心吸受神功?)은 자신의 마음을 자신있게 가다듬고 자신을 사랑하는 것에서 출발한다. 이러한 것을 증명하는 사례는 이 프로그램의 매 사례마다에서 볼 수 있다.

이 프로그램은 기존의 메이크오버 프로그램과는 달리 진행자가 직접 지원자의 집을 찾아가 그들의 일상에 하루 동안 깊숙이 침투하여 그들의 생활 패턴을 파악한 후, 지원자에게 가장 필요한 패션 팁을 연구한다는 특징이 있다. 예를 들어, 진행자가 지원자 대신 집안일을 하거나 회사에 나가고, 옷장을 살피고, 가족을 포함한 주변인들의 인터뷰를 통해 지원자에게 가장 필요한 스타일이 무엇인지 파악해 나간다.

또한 지원자들이 패션팁을 이용하여 자신이 직접 코디할 수 있는 능력을 길러준다는 특징이 있다. 즉, 물고기를 잡을 수 있는 방법을 알려주는 것. 이에 이 프로그램에서는 지원자 각각에게 2천 파운드를 주고 진행자가 조언한 패션팁을 바탕으로 지원자들이 직접 옷을 구매하도록 유도한다. 그 후, 진행자들은 지원자들이 구입한 패션을 비평하면서 지원자 각자에 어울리는 스타일을 스스로 찾아나가게 도와준다.

그리고 최종적으로 지원자들에게 어울리는 헤어스타일과 메이크업을 제안하여 패션을 돋보이게 만들고 일상 생활로 돌려 보낸다. 일주일 후, 진행자들은 지원자들을 불쑥 찾아가 패션팁을 어기지 않고 잘 지내나 점검하는 것도 이 프로그램의 재미. 단 한번의 변신이 아닌 실생활에서 얼마나 적용하고 있는 지 살펴볼 수 있다는 것도 특징이라 할 수 있다.

그것은 사람들은 오래된 습관에 의해 자동 행동하게 된다. 그러니 새로운 습관을 정착하기 위해서는 긴장감을 줄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진행자 수잔나 콘스탄틴은 우선 국제적으로 명성 있는 디자이너로 활약했음에도 불구하고 자신만의 패션을 찾는데 33년이 걸렸다고 고백한다. 그녀는 더 데일리 텔레그래프’ 신문의 패션 칼럼을 연재하며 2천명이 넘는 여성들에게 옷 잘 입는 방법을 조언한 경험이 있는 패션 스타일리스트이다. 그녀는 지원자들에게 신랄한 비평을 통해 화려한 변신을 주도적으로 이끌어 준다.

수려한 미모와 몸매를 자랑하는 트리니 우달 역시 결혼한 중년 여성이다. 런던 파이낸셜 센터에서 유일한 여직원으로 근무한 경력이 있는 트리니는 파이낸셜 센터에서의 근무한 덕분에 수입에 맞게 옷을 구입하면서 적절히 코디하는 법을 배웠다고 말한다. 그녀는 수많은 TV 쇼를 진행했던 경험을 토대로 이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