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음걸이가 아름다움을 결정하는 중요 요소

..:World Fashion Photos & Fashion Shows:..

....













걸음걸이를 중요하다고 얘기하며 다리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성형을 권하는 한 남성의사의 얘기를 보자.

"짧은 치마나 반바지 차림으로 거리를 누비며 많은 남성들을 뜨겁게 만드는 젊은 여성들이 많다. 이들을 볼 때면 여성에게 있어 다리는 걷는다는 의미 보다는 마치 액세서리처럼 자신의 가장 여성적인 일부를 노출시켜 뭇 남성들의 시선을 사로 잡으면서, 한편으로는 뭇 여성들의 부러움과 시기심을 부추기기라도 하는 듯이 유혹과 과시가 혼합된 의미가 더 큰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짧아지는 치마 길이의 원인을 여성 자신들의 현시욕으로만 몰아붙이기에는 남성이라는 공범의 동반자가 있다는 점을 무시해서는 안될 것이다.

미끈하고 늘씬한 다리를 갖는 여성은 키가 큰 여성이 적은 만큼 우리나라에서는 드물다고 할 수가 있다. 미니스커트는 안되더라도 무릎까지 오는 반바지 정도는 입고 싶지만 무다리를 떠나 코끼리 다리, 하마다리 등과 같은 인신공격적인 언행을 일삼는 주변 남성들의 험담에 오르내리는 여성들에게는 스타킹 광고에 나오는 미끈한 다리의 모델이 그저 부럽다는 감정을 지나 질투까지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할 것이다.

그래서 수많은 여성들의 굵은 다리를 날씬하게 하기 위해 맥주병 마사지부터 시작한 노력은 지방빼기에 이르게 되는 것이다.

대담하게 짧은 치마를 입어도 이쁜 다리는 군살이 없으면서 허벅지에서 발목까지 무릎을 정점으로 곧게 뻗어 날씬하면서도 탄력이 있어야 하는데 주로 눈길이 많이 가는 포인트는 종아리가 된다.
종아리는 O자형으로 휘지 않으면서 발을 가지런히 모았을 때에 발목을 향해 곧게 뻗어 있어야 보기가 좋으며 종아리 안쪽은 서로 닿을 듯 말듯하고 밖의 부위는 일직선으로 뻗은 모습이 이쁜 것이다.

또 발목은 알맞게 가늘어야 날씬하고 길어 보이는데 뒤에서 봤을 때 뒷발목의 힘줄인 아킬레스건이 뚜렷이 보이는 종아리가 선명한 굴곡미가 있어 보기가 좋은 모습이 된다.

따라서 종아리의 군살이 많은 여성들에게 좀더 날씬한 각선미를 만들기 위해서는 이러한 포인트를 강조하면서 종아리 전체의 지방을 균형있게 빼내는 지방흡입술이나 전기침 분해를 이용하게 된다.

종아리의 지방제거는 다리의 각선미를 살리기 위해 살찐 종아리를 갖는 여성들이 마지막으로 선택하게 되는 코스가 되는데 무작정 가늘어지기만 바랄 것이 아니라 풍만한 다리의 개성미를 가지고 있다는 넉넉한 마음으로 사뿐히 걷는다면 그 또한 탄력있는 여성의 매력이 되고도 남을 수 있는 것이다."

거리를 지나다 보면 많은 여성들이 예쁜 몸매와 날씬한 다리를 가졌음에도 불구하고 걷는데에 신경을 전혀 쓰지 않는듯이 보인다. 무릎을 완전히 펴지 않고 걷는 사람 팔자형으로 갇는 아가씨...

그러나 자신있는 걸음걸이가 있어야 모든 것이 제대로 보이는 것이다. 걸음걸이에서 자신이 갖고 있는 가치를 향수처럼 풍기면서 걸어야 한다. 우리 여성은 뭇남성의 시선을 잡고 그것으로 동성에게 시기심을 불러일으키기 위해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것이 아니다. 그냥 나 자신을 있는 그대로 당당하게 옷과 화장과 걸음걸이 등으로 표출하는 것일 뿐이다.

그럼 일단 자신이 과연 올바르게 걷고 있는지 확인을 해보자. 가장 간단한 예로, 걷는 모습만 보아도 팔자 걸음, O자 걸음 등 문제점을 지적할 수 있고, 또 자주 신는 신발을 뒤집어 보았을 때 유독 어느 한쪽이 많이 닳았다면 걸음걸이를 올바르게 교정해야 한다.

이마를 앞으로 내밀고 걷는다
몸은 분명 똑바로 서 있는데 유독 이마를 내밀고 걷는 사람. 목이 앞으로 굽어지면서 전체적으로 몸도 함께 구부정한 자세가 된다. 시간이 지나면 뒷목이 아파오는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머리 위에 책을 올려놓고 걷는 연습을 반복하여 바른 걸음걸이로 교정한다.

Ga슴을 내밀고 걷는다
다른 걸음걸이에 비하면 좋은 자세이지만, 때로는 어깨에 힘이 들어가 힘든 걸음 걸이가 될 수도 있다. 조금 많이 걷기라도 하면 어깨가 뻐근해지는 증상을 느끼지만 척추에는 나쁜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

Ga슴을 내밀고 걸으면 자신감 있어 보여 좋다. 이때 어깨를 바르게 펴고 걸으면 좀더 밝고 당당해 보인다.

턱을 내밀고 걷는다
턱을 내밀고 걷는 사람 중에서 Ga슴을 활짝 편 상태라면 괜찮다. 하지만, 웅크린 자세 혹은 몸은 뒤로 가고, 턱만 앞으로 나온 상태라면 당연히 목뼈에 무리가 가게 된다. 심할 경우에는 목뼈가 휘어지는 경우까지 생길 수도 있다.

턱은 아래로 당기고 차렷 자세에서 Ga슴을 펴고 걷는 연습을 꾸준히 한다. 밖에 나가서는 걸음걸이가 개선이 될 때까지 의식적으로 연습할 때와 같이 걷도록 한다.

아랫배를 내밀고 걷는다
좋게는 여유 있어 보이는 모습이지만, 나쁘게는 게으르고 무기력해 보일 수 있다. 또, 골반에 무리가 되며 팔자 걸음걸이로 발전할 수 있다.

힘들더라도 아랫배를 넣고 발끝을 모아 걷는 걸음걸이가 교정에 효과적이다. 이때, 아랫배를 넣기 위해 구부정한 자세가 되지 않도록 주의한다.

허리를 뒤로 젖히고 엉Dung이 위주로 걷는다
걷기에는 편할 수 있으나 누가 보아도 우스꽝스러운 걸음걸이다. 허리디스크를 유발할 수 있는 걸음걸이로 힐을 신는 여성이라면 더욱 고쳐야 할 자세이다.

Ga슴을 펴고 허리를 약간 앞으로 내민 듯한 느낌으로 걷는다. 교정을 할 때는 편안한 신발을 신는 것도 많은 도움을 준다.

바른 걸음걸이는 먼저, 시선은 앞으로 두고 먼 곳을 바라보며 걷는다. 등을 쫙 펴고 어깨를 앞으로 움츠리지 않도록 주의한다. 팔은 어깨의 힘을 뺀 상태에서 앞으로 뒤로 살짝 뻗는 것처럼 자연스럽게 흔든다.

그리고 무릎 안쪽이 서로 스치면서 걸어야 팔자 걸음, 안짱 걸음 등을 방지할 수 있으며 좋은 자세를 유지하기 위해서 배는 당기는 듯 힘을 조금 준다. 무릎은 편 상태로 힘을 주면서 오른쪽 발을 뻗어 바닥에 댄다. 그리고 보폭이 자신에게 맞는 너비로 걸으면 된다.

이렇게 자신의 걸음을 인식하면서 걷는 것이 처음에는 어색하고 경직된 모습이겠지만, 차츰 생활화된다면 자신감 넘치는 건강한 모습으로 변화될 것이다. 그리고 마음 그 자체도 자신감이 넘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