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타이의 세계에 푹 빠져보자

..:World Fashion Photos & Fashion Shows:..

....















남성용 슈트의 변신이 눈부신 요즘이다. 슬림하고 심플한 슈트의 열풍과 함께 벨벳이나 예장용 슈트(턱시도)의 디테일이 응용된 화려한 슈트가 올겨울 상종가를 치고 있다.

이에 유행하는 넥타이의 종류나 패턴 또한 다양해지며 패션 리더가 되기 위한 남성들의 노력 또한 더 많이 요구되고 있다. 사실 넥타이를 매는 데는 고도의 감각이 필요하다. 넥타이의 풍부하고 상징적인 패션 세계를 제대로 이해하기란 몹시 어렵기 때문이다. 타이는 남성복을 돋보이게 해주는 세련된 액세서리인데, 몸의 중앙에 배치되기 때문에 사소한 실수라도 금방 드러나게 마련이다. 슈트를 아무리 격식에 맞게 차려 입었다 해도 넥타이 하나를 잘못 맴으로써 전체적인 스타일을 망쳐버리는 건 그 때문이다. 남성의 패션을 망칠 수도, 완성시킬 수도 있는 아이템인 넥타이의 세계에 푹 빠져보자.

#톱스타들의 타이 선택, 그 이유가 궁금하다

▶귀여우면서도 젠틀한 조인성의 보타이(나비넥타이)=턱시도 슈트를 응용한 벨벳 소재의 슬림스타일 슈트를 입은 조인성. 여기에 프릴이 달린 화이트 셔츠와 귀여운 보타이로 시상식에 걸맞은 은근한 화려함을 주고 있다. 보타이도 원래 사이즈보다 상하폭을 더 줄여 감각적이면서도 귀여운 느낌을 가미했다.

▶세련되고 샤프한 조승우의 소폭 타이=올 블랙으로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강조한 조승우. 슬림화의 유행 경향에 맞춰 소폭 타이로 코디를 했다. 셔츠가 블랙이라 잘 드러나지는 않지만, 자세히 보면 셔츠 앞판이 절개돼 있다. 이는 턱시도 셔츠의 응용 버전인데, 타이의 소재로 잔잔한 블랙톤의 올오버(작은 무늬가 사방 연속으로 새겨져 있는 패턴)를 선택해 소재의 다른 질감을 강조한 것과 맥락을 같이 한다.

▶Sek시한 우윳빛, 이준기의 솔리드 타이=블랙 슈트에 화려한 광택 소재의 바이올렛 컬러로 포인트를 준 이준기. 슬림한 소폭타이를 해 지나치게 무난해 보일 수 있는 타이에 감각적인 느낌을 더했다.

#슈트에 잘 어울리고 가장 안전한, 클래식 타이 선택법

▶어디에든 무난하게, 솔리드(Solid)=흔히 단색 혹은 무지라고 말한다. 가장 흔하지만, 드레시한 슈트와 캐주얼한 재킷에 다 잘 어울린다. 각종 단색의 슈트나 무늬 있는 슈트와도 무난하게 어울린다. 특히 자주색이나 네이비블루의 솔리드 타이는 어떤 컬러의 슈트와도 잘 어울리는 필수 아이템이다.

▶클래식하거나 캐주얼하거나, 도트(Dot)=물방울 무늬가 반복적으로 그려진 타이로, 패턴이 정교하고 질서 있으면서도 클래식하다. 점은 질서를 상징하는데, 모든 패턴이 그런 것처럼 도트가 클수록 캐주얼해 보이고, 도트가 작을수록 클래식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단순하면서도 심플한 멋을 위한, 지오메트릭(Geometric)=추상적인 모양이 있는 타이. 작은 패턴이 타이 전체에 퍼져 서로 연결돼 있지만, 간격이 일정하지는 않다. 색상에 따라 다르지만, 평범하면서도 심플한 이미지를 줄 수 있다.

▶전통의 기품, 스트라이프(Striped)=19세기에 영국에서 유래한 대각선 줄무늬 타이를 말한다. 영국의 스트라이프 타이는 줄무늬가 왼쪽 위에서 오른쪽 아래로 그어져 있지만(Regimentalㆍ레지멘털), 미국 타이의 줄무늬는 오른쪽 위에서 왼쪽 아래로 향한다(Reverseㆍ리버스). 샤프하면서도 쿨한 이미지를 준다.

▶귀엽거나 튀거나, 클럽(Club)=작은 그림이 무늬처럼 반복되는 타이. 스포츠나 자연과 관련된 것으로, 보통 테니스 라켓이나 사냥용 새 무늬가 많다. 영국에서 각 클럽 회원을 나타내기 위해 클럽의 엠블럼을 넣어 만든 것에서 유래했다. 클럽 타이는 매우 개성적이기 때문에 착용 시 주의가 필요하다. 모든 클럽 타이가 비즈니스 슈트에 어울리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특별히 세련된 당신을 위한, 페이즐리(Paisley)=곡선으로 된 눈물 모양 무늬(혹은 아메바 모양)가 전체에 프린트된 타이인데, 매기가 약간 까다롭다. 무늬와 색상이 잘 조화되면 드레시하게 맬 수 있지만, 무늬가 과감하다면 캐주얼과 맞추는 편이 낫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