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쌀한 요즘엔 요렇게 입어봐…가을겨울 아이템

..:World Fashion Photos & Fashion Shows:..

....
















포근하고 따뜻한 느낌의 패션 아이템이 간절해지기 시작했다. 가을·겨울이면 등장하는 패션 소재는 니트·울·벨벳 등 뻔하지만, 인기를 끄는 아이템은 조금씩 변화하는 게 바로 패션이다. 쌀쌀한 요즘 인기를 모으는 소재와 아이템을 살펴봤다.
#롱 니트 카디건

흔히 소재의 일종으로 알려진 니트(knit)는 사실 스웨터나 재킷, 코트 등 ‘뜨개질로 만든 겉옷’을 이른다. 니트는 잘 늘어나고 촉감이 부드러우며 공기를 많이 품어 따뜻하다. 잘 구겨지지 않는 것도 장점. 요즘은 기계가 뜨개질을 대신해 어렵지 않게 구할 수 있지만 한때는 부의 상징으로 여겨졌던 소재. 1900년대 초기에는 유럽이나 미주에서 주목받는 패션 아이템이기도 했다.

요즘엔 길고 가는 실루엣이 강조돼 상의가 길어지는 추세여서 롱 니트 카디건이 인기다. 쌀쌀하긴 하지만 재킷이나 두꺼운 코트를 걸치기에 다소 이른 요즘 날씨에 제격이다.

일반적으로 흰색 기본 셔츠에 롱 카디건을 코디하거나 빈티지 스타일의 원피스에 풍성한 롱 카디건을 받쳐 입는다. 색상은 블랙과 화이트 등 단색을 기본으로 하며 베이지 색상도 강세. 롱 니트 카디건은 키가 큰 여성에게 어울리지만, 카디건 위에 벨트를 착용해 허리를 강조하면 키가 커 보인다.

모그의 김은정 디자인 팀장은 “롱 카디건은 올 가을·겨울 최고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는 레깅스 룩과도 어울리며, 믹스매치 아이템으로 사랑받고 있다”며 “기본 니트 짜임은 늘 인기였던 아이템이고, 올해는 한층 풍성한 느낌의 디자인이 유행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울 체크 스커트

울(wool)은 원래 양털로 짠 소재를 의미하지만, 동물 털을 가공한 소재는 모두 울의 일종이다.

캐시미어(cashmere)는 인도 카슈미르 지방 염소의 연한 털을 사용하고, 앙고라(angora)는 터키 앙카라가 원산인 앙고라종 토끼 털을 가공해 만든다. 알파카(alpaca)는 남아메리카 칠레·페루 등 해발 4000m 이상의 산악지대에서 사육되는 낙타과 포유류의 털이 원료이며, 염색이 힘들어 주로 천연 그대로 사용해 색상 이름으로도 쓰이는 캐멀(camel)은 낙타 털로 만든다.

울 소재는 부드럽고 가벼울 뿐만 아니라 보온성이 뛰어나고 광택이 좋다. 값이 비싸 나일론 등 합성섬유와 섞어 쓰기도 한다.

요즘 인기 있는 울 제품은 울 체크 스커트. 쌀쌀한 날씨에 인기인 울 소재 스커트에, 가을이면 떠오르는 체크무늬를 더하면 이 계절에 ‘딱’이다. 여름에 인기를 모았던 미니스커트 스타일에서 부츠 길이에 딱 맞거나 발목까지 내려오는 등 길이도 다양하다.

인터넷 쇼핑몰 펀펀걸(www.funfungirl.biz)의 송현지 사장은 “울 체크 스커트는 엉Dung이를 감싸주는 랩 스타일이 가장 잘 나간다”며 “부츠가 인기인 만큼 코디를 위해 부츠 길이의 울 스커트를 많이 찾는다”고 설명했다. 울 소재에 체크무늬 스커트는 펀펀걸에서만 분당 한 장이 팔릴 정도로 인기란다.




#벨벳 재킷

벨벳(velvet)은 천 표면에 짧고 부드러운 털이 촘촘하게 나 있는 소재다. 이탈리아 벨루티(Velluti) 집안이 발명했다 해서 처음엔 벨루토(velluto)로 불렸다. 특이한 광택과 촉감으로 14세기와 16세기에 걸쳐 르네상스의 대표적인 패션 소재로 쓰였고, 실내장식용으로도 널리 이용됐다. 원래 실크를 사용하지만 값이 비싸 레이온이나 아세테이트 등 합성섬유를 이용하기도 한다. 벨벳의 종류로는 가볍고 부드러운 시폰(chiffon) 벨벳, 감촉이 약간 뻣뻣한 레이온(rayon) 벨벳, 무늬가 있는 브로케이드(brocade) 벨벳 등이 있다.

비로드(veludo)나 우단으로도 불리는 벨벳은 상하로 실이 교차하는 평직으로 짜여 실 사이에 공기가 잘 통한다. 두꺼우면서 표면이 부드러운 옷에 적당해 가을·겨울용 재킷에 많이 쓰인다. 지난해 이맘때 남성들이 많이 찾았던 벨벳 재킷은 올해도 인기. 올해 제일모직 엠비오는 전체 물량 중 벨벳 재킷의 비중을 23%로 잡았다. 지난해에 비해 8%가량 증가한 양이고 스타일도 두 가지를 추가했다. 엠비오 윤동희 MD는 “지난해 원단 물량이 부족했던 경험이 있어 올해는 여유분을 비축해 추가 생산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단추가 세 개인 기본 스타일이 대부분이었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턱시도 스타일이 인기다. 판매되는 벨벳 재킷의 70%가 블랙이다.

일정한 너비의 골(wale)이 있는 코듀로이(corduroy)도 벨벳의 일종. 흔히 ‘코르덴’이라 불리는 코듀로이는 프랑스어 ‘코르드 뒤 루아’(corde du roi·왕의 직물)에서 비롯했다고. 벨벳과 마찬가지로 한때 왕이나 왕족이 즐겨 입었지만, 요즘엔 값싸고 내구성이 좋아 대중적인 소재로 자리 잡았다. 면을 가장 많이 사용하지만 거의 모든 섬유로 코듀로이를 만들 수 있다. 보온성이 뛰어나 겨울에 바지나 재킷, 스커트, 코트의 소재로 많이 쓰인다. 굵은 골의 코듀로이는 캐주얼한 느낌을 주고, 가는 골은 정장 느낌을 강조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