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과 단풍놀이 갈 때

..:World Fashion Photos & Fashion Shows:..

....












니트 카디건+청바지 또는 면바지



가을 나들이 패션은 편안하면서도 캐주얼한 느낌으로 연출하는 것이 좋다. 특히 최근 이상기후 현상으로 낮과 밤의 일교차가 크므로 이에 대비한 옷차림으로 코디해야 한다.

코오롱패션 헨리코튼의 한경애 이사는 “요즘처럼 일교차가 심할 때는 셔츠와 카디건의 조합이 바람직하다”며 “올 가을 유행중인 빨강과 보라 계열의 카디건 안에 베이지 또는 회색톤의 셔츠와 면바지를 조화시키면 감각적”이라고 조언했다. 좀 더 캐주얼하게 연출하고 싶다면, 카디건에 칼라 있는 티셔츠를 입고, 청바지를 코디한다.

날씨가 좀 더 추워지면 목폴라 니트와 카디건을 함께 겹쳐 입으면 따뜻하면서도 부드러운 느낌을 준다. ‘보라색+회색’ 또는 ‘빨강+검정’ 등 무채색과 원색을 조합하면 세련돼 보인다.

요즘 재킷 대용으로 입는 외투 느낌의 카디건은 두께가 두껍고 다양한 소재와의 접목을 통해 캐주얼함이 강조된다. 가죽뿐 아니라, 코듀로이, 퍼(fur) 등의 서로 다른 소재를 이용해 점퍼와 비슷하나 포근한 느낌을 준 제품이 많다. 셔츠 속에 목폴라를 입고 외투로 카디건을 덧입으면 젊고 활동적으로 보인다. 여기에 물기가 빠진 느낌의 청바지를 입으면 제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