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부 회의가 많은 날

..:World Fashion Photos & Fashion Shows:..

....













니트 카디건+정장 바지



회의가 많은 날, 슈트는 다소 불편하다. 주로 밀폐된 사무실에서 장시간 토론을 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불편한 옷은 삼가고 니트 카디건을 준비한다.

과거 카디건은 목 부분이 V자로 파인 단추 여임 스타일이 인기였지만, 요즘은 다양한 스타일의 카디건이 출시되고 있다. 기본적으로 여닫기 편리한 지퍼 여밈 스타일이 많다. 주로 목부분에 다른 컬러의 니트로 스탠드 칼라를 달아 목의 허전함을 줄인, 스타일리시한 제품이 많다.

하지만 고전적인 클래식 스타일을 연출하고 싶다면 단추 여밈이 좋다. V자가 파인 목부분을 따라 길게 칼라를 단 스타일은 따뜻하고 고급스러운 느낌을 연출할 수 있다. 카디건 색상은 역시 검정색과 회색, 갈색 등 튀지 않는 색이 무난하다. 여기에 빨강이나 베이지, 파랑 등 원색의 셔츠 또는 목폴라 니트를 입으면 포인트를 줄 수 있다. 소재는 모나 캐시미어가 고급스럽다. 카디건에 모직의 정장 바지를 매치하면 더욱 격식을 차린 느낌을 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