멋쟁이는 센스를 입는다

..:World Fashion Photos & Fashion Shows:..

....












파티와 모임이 이어지는 연말이면 옷 입기가 고민이다. 여성은 원피스, 남성은 턱시도나 정장으로 기본 아이템은 큰 차이가 없지만, 분명 주위 시선을 듬뿍 받을 정도로 옷 잘 입는 사람들이 있다. 많은 사람 중에 돋보이는 것도 좋지만 눈총 받지 않게 옷 입는 것도 중요하다. 옷 잘 입는 법과 파티 성격에 따른 화장법, 파티에서 지켜야 할 에티켓을 소개한다.

# 남성은 정장, 여성은 원피스

외국에서 공식적인 파티에 참석한 남성들은 턱시도를 입는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소화가 쉽지 않은 차림. 이 때문에 남성들은 평상시 정장 차림에 화려한 색상과 디자인의 넥타이나 스카프 등 소품을 활용하는 것이 좋다. 소품은 격식을 벗어나지 않으면서도 개성을 연출할 수 있는 것을 택한다. 정장 재킷에 어울리는 베스트도 좋다. 로가디스 이은미 실장은 “재킷과 동일한 색상이나 소재의 베스트를 입으면 격식 있어 보이고, 화려한 색상의 베스트도 변화를 준다는 의미에서 괜찮은 코디법”이라고 조언했다.

좀 더 감각적인 스타일을 연출하고 싶다면 깔끔한 블랙 색상의 캐시미어, 코듀로이, 벨벳 재킷 등으로 멋을 낸다. 벨벳 재킷에는 환한 색상의 터틀넥 니트를 입으면 경쾌하고, 어두운 단색의 재킷이나 바지에는 화려한 색상의 셔츠를 받쳐 입는다. 여기에 타이를 잘 활용하면 한층 더 돋보일 수 있다. 엠비오 장형태 실장은 “넥타이는 퍼플, 블루 등 포인트 컬러로 선택하는 것도 좋다”고 설명한다. 보석이 달린 커프스나 독특한 디자인의 머플러, 손수건을 활용해도 좋다. 정장이 너무 단조롭다면 반짝거리는 에나멜 구두를 택한다.

남성 파티 패션과 달리 여성 패션은 아이템이 좀 더 다양하다. 기본적으로 몸에 달라붙는 단순한 디자인의 원피스가 가장 인기. 긴 소매보다는 7부나 민소매가 적당하고, 벨벳처럼 광택이 나는 소재에 구슬 장식이 들어간 디자인이 좋다. 구호 김현정 디자이너는 “단순한 원피스 위에 모피 소재 숄이나 볼레로, 머플러 등으로 마무리하거나 화려한 액세서리로 포인트를 주면 한층 세련돼 보인다”고 말했다.

깔끔한 원피스와 함께 적당한 액세서리 선택도 중요하다. 진주 목걸이나 모피 소재 가방 등으로 고급스러운 느낌을 살린다. 몸매가 드러난 의상도 너무 과하지 않다면 파티 의상으론 적당하다. 광택 있는 소재의 원피스나 강한 색상의 차림도 파티 패션으로 소화할 수 있다.



# 여성을 위한 파티 메이크업

여성들은 파티 메이크업에도 신경이 쓰인다. 모임의 성격에 따라 화장법을 달리하는 것은 기본. 커플과 함께하는 모임에선 사랑스러운 느낌을 살리는 메이크업이 좋다. 피부 색상을 살리는 투명하고 자연스러운 베이스 메이크업을 한 뒤, 파스텔 핑크·오렌지·화이트 색상을 사용해 화사한 눈매를 연출한다. 연한 핑크색 볼터치와 립 글로스로 마무리한다.

어두운 곳에서 진행되는 모임에선 반짝이는 스모키 메이크업이 좋다. 매혹적인 눈매를 위해 펄이 함유된 화이트 아이섀도를 눈 전체에 바르고, 짙은 그레이나 네이비 컬러의 펄 섀도를 살짝 펴 바른다. 눈을 강조한 메이크업이므로, 입술은 자연스러운 핑크색으로 마무리한다.

호텔 파티에선 Sek시하면서 고급스러운 스타일 연출에 집중한다. 골드나 브론즈 등 반짝이는 펄이 들어간 베이스를 사용하고, 입술은 펄 브라운 립글로스로 마무리한다.

업무 관련 파티에선 부드럽고 깔끔한 이미지를 연출한다. 눈 밑의 다크 서클이나 잡티를 확실하게 가린 뒤, 아이 라인과 마스카라를 꼼꼼하게 바른다. 눈썹을 깔끔하게 정리하고, 선명한 붉은색 립스틱으로 마무리하면 Sek시한 분위기도 살릴 수 있다.

# 파티에서 지켜야 할 에티켓

파티를 제대로 즐기기 위해 피해야 할 것도 있다. 파티 참석이 잦은 업계 전문가들에게 조언을 구했다.

홍보대행사 노블레스 미디어 인터내셔널의 정윤희(34·여) 과장은 “드레스 코드를 맞추지 못하고 캐주얼 파티에 Sek시한 노출 의상을 입는 것은 보기 좋지 않다”며 “반대로 아무리 자유로운 분위기의 파티라도 화장을 전혀 하지 않는 것은 결례”라고 지적했다. 정 과장은 “향수를 너무 진하게 뿌리거나 털이 많이 날리는 코트를 입고 활보하는 것도 좋은 매너라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에스티 로더의 수석 메이크업 아티스트인 조우현(33)씨는 “화려하기만 한 파티 메이크업은 전혀 예쁘지 않다”며 “원색끼리 섞이면 오히려 난잡하기만 하므로, 같은 계열 색상으로 통일감을 주는 게 좋다”고 설명했다.

리츠칼튼 서울 홍자영(33·여) 홍보팀장은 “파티 문화도 이젠 우리나라에 정착된 만큼 모두가 편하게 만나 정보를 교환하는 자리가 되어야 한다”며 “외국 파티 문화만 지향하고 혼자만 파티를 잘 아는 것처럼 떠들며 과시하는 사람은 꼴불견”이라고 꼬집었다. 홍 팀장은 “드레스 코드에 어긋나는 패션만 아니라면 다른 사람의 의상을 헐뜯지 않고 개성을 존중해주는 것도 파티 매너”라고 말했다. 홍보대행사 이노 피알의 김소영(42·여) 대표는 “너무 과장된 의상은 부담스럽다”며 “명품으로 치장하거나 평소 복장 그대로 파티장을 찾은 경우 모두 볼썽사납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