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쯤은 과감하게

..:World Fashion Photos & Fashion Shows:..

....













하늘거리는 원피스 + 모피 볼레로 + 샌들 : 강은수

하퍼스 바자의 패션 에디터를 거쳐 이제 갓 스타일리스트로 이름을 올린 강은수.





이미 그는 톱 반열에 올라있다. '파티는 즐거운 일탈'이라는 게 그의 지론. 평소 해보지 못했던 것들을 파티를 빌미로 과감하게 시도해보라고 말한다. "과한 옷차림이나 메이크업도 용서받을 수 있는 때가 바로 파티에요. 단, 하루쯤 일탈을 결심했다면 당당한 태도가 필요하죠. 한껏 멋은 부려놓고 쭈뼛거리거나 남을 너무 의식하면 초라해 보이죠." 이에 덧붙여 그는 옷장 속에 숨어 있는 옷들의 재발견을 권유한다. 지난여름 입었던 하늘거리는 원피스에 모피 볼레로를 걸치고, 화려한 샌들과 클러치 백을 들면 완벽한 파티룩이 된다. '언젠가 입겠지' 또는 '너무 예뻐서' 사두었던 옷들을 과감하게 꺼내 입을 수 있는 기회도 역시 파티밖에 없다. 그는 평소 입는 블랙 원피스에 동대문에서 구입한 패티코트와 반짝이는 타이츠로 금세 파티룩을 완성했다.

"하루뿐인 파티를 위해서 큰 돈을 쓰는 건 어리석어요. 동대문에 가면 얼마든지 멋진 아이템들을 싼값에 구입할 수 있죠. 뭘 입을까 스트레스 받지 말고, 옷장을 뒤지세요. 액세서리 한두 가지만 추가하면 기막힌 변신을 할 수 있어요."프리미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