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품으로 개성 살려라

..:World Fashion Photos & Fashion Shows:..

....













격식있는 재킷 + 셔츠 + 스카프 : 채한석

"작년엔 캐주얼한 파티가 많았다면 올해는 성장(盛裝)하고 나가야 하는 파티가 훨씬 많아졌어요. 남자들은 턱시도 재킷에 나비 넥타이를 매야 할 정도로 파티문화가 달라졌어요."잡지·패션쇼의 스타일링뿐 아니라 파티 플래너로 청담동 일대의 굵직한 파티들을 기획한 채한석이 말한다. 평소 본인은 격식 차린 재킷에 청바지를 입고, 목에 스카프로 포인트를 주는 파티 룩을 좋아한다. 특히 스카프는 밋밋한 옷차림도 금세 멋지게 변신시키는 아이템이라고 강추. 여성들의 파티복은 다양한 개성이 드러나고 과감해지지만 남성들은 "나 지금 막 퇴근하고 왔어요" 수준에서 머뭇거린다고 꼬집는다. 그는 슈트 갈아입을 여유가 없다면 사소한 소품으로 변화를 주는 성의만큼은 보이라고 조언한다. "잘 빠진 셔츠 하나만 있어도 분위기가 확 삽니다. 약간 디테일이 첨가된 것이라면 더욱 좋겠죠. 재킷만 벗으면 금세 파티 열기에 동참할 수 있으니까요. 이때 팔찌나 목걸이 같은 작은 액세서리가 곁들여지면 한결 세련미가 돋보이지요."파티에 관한 한 산전수전 다 겪은 그이지만 나비 넥타이를 매는 일은 여전히 익숙지 않다. 하지만 올 겨울파티땐 '바로 이게 파티 패션'임을 과시할 작정이다. 이를 위해 2년 전 구입한 구찌 슈트, 빈티지 마켓에서 건진 드레스 셔츠와 나비 넥타이를 슬며시 손질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