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틱과 터프의 공존

..:World Fashion Photos & Fashion Shows:..

....












어느덧 가을이 성큼 다가왔다. 뜨거웠던 더위도 꼬리를 내리고 이제는 제법 쌀쌀한 기운이 느껴진다. 본격적으로 가을 아우터(outer·겉옷)를 마련할 때가 된 것. 특히 여성들에게는 패션을 완성해줄 겉옷 구입이 신중하기만 하다. 남성복과 달리 브랜드마다 다른 컨셉의 옷을 내놓는데다, 겉옷에 따라 전체적인 스타일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이번 가을에는 어떤 스타일의 아우터가 인기를 끌까.
■로맨틱 스타일

여성스러움을 강조하는 로맨틱 스타일이 올해도 인기를 끌 전망이다. 지난해부터 꾸준히 인기를 유지하고 있는 로맨틱 스타일은 올해 벨벳, 자카드 등 화려한 원단을 사용해 더욱 멋스럽게 진화했다. 원피스나 스커트 위에 걸쳐 사랑스러운 분위기를 내는 것도 좋지만 스키니 진과 부츠, 일자 팬츠에 하이힐 등으로 색다르게 표현하면 세련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브리티시 클래식

보수적이지만 고급스러운 느낌을 주는 영국풍 재킷이 구매 1순위로 등장했다. 여성브랜드마다 영국풍 스타일의 트렌치 코트나 재킷을 내놓고 있는 것. 가을이 되면 반사적으로 ‘바바리 코트’를 떠올리는 만큼 이상한 일도 아니다. 다만 올해는 허리 길이를 짧게 하거나 장식이 화려한 것, 커다란 체크 무늬 등 기존의 트렌치 코트에 여러 가지 변화를 준 상품이 눈에 띈다.

영국의 사립학교를 떠올리게 하는 단정한 세로 줄무늬 재킷도 관심의 대상. 고전적인 느낌을 주면서도 코디에 따라 맵시 있게 꾸밀 수 있는 ‘무난한’ 아이템이다.

■밀리터리 룩

터프한 밀리터리 룩은 남성들에게는 기피 대상이지만 여성에게는 오랫동안 사랑받아온 스타일이다. 올해는 지나치게 ‘군인’ 스러운 패션보다는 밀리터리 이미지를 차용한 여성스러운 룩(look)이 눈길을 끌고 있다. 펑퍼짐한 사병스타일의 점퍼보다는 깔끔하고 단정한 장교 스타일의 트렌치 스타일도 그 중 하나. 금색 단추가 많이 달려 화려한 느낌을 주는 재킷도 여성들의 사랑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주의해야 할 점은 밀리터리 룩이라 해서 ‘터프한’ 이미지만 강조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코디하기에도 어려울뿐 아니라, 비호감으로 느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디자인은 여성미를 강조하되, 디테일한 면은 밀리터리 룩을 차용한 아우터를 선택하도록 하자.

■매니시 룩

이번 가을의 인기 컬러인 ‘블랙’에 어울리는 매니시 룩 역시 주목받는 스타일. 요란하고 화려한 장식과 디자인에 지쳤다면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매니시 룩을 권한다. 별다른 무늬도, 색다른 컬러도 없는만큼 밋밋하게 보이기도 하지만 다른 옷과 매치만 잘한다면 여러 가지 스타일을 소화해 낼 수 있다. 원피스와 레깅스에 쓰리 버튼의 검정 재킷을 걸친다든지, 흰 면 티셔츠에 일자 청바지를 입고 재킷을 걸쳐주는 식이다. 심심한 패션에 포인트가 될 수 있는 커다란 목걸이 등 액세서리 착용도 분위기를 살려준다.

■니트 카디건

단연 인기를 끌고 있는 소재가 니트다. 2006 FW컬렉션에서는 돌체 앤 가바나, dkny 등 유명 디자이너들의 쇼에서 ‘니트’가 주인공이었다. 니트를 이용해 모자에서 양말까지 선보인 브랜드도 있었다.

롱 니트나 니트 조끼 등 종류도 다양하다. 편안하면서도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주는 롱 카디건은 레깅스나 부츠 등 다리를 살짝 드러내는 코디와 잘 어울린다. 니트 조키는 터프함과 귀여움 등 다양한 이미지를 연출할 수 있는 효자 아이템. 스커트와 매치하면 여성스러움을, 일자 라인의 장식 없는 바지와 앵클 부츠에 입으면 매니시한 느낌을 자아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