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깅스의 도발

..:World Fashion Photos & Fashion Shows:..

....












시인의 노래처럼, 지는 꽃도 눈부신 초가을이다. 살짝 스치는 바람에 흩날리는 머리카락을 추스르며 ‘언제쯤 멋진 트렌치코트를 꺼내 입을까’ 고민하게 만드는 날씨다. 여름내 입었던 민소매 셔츠나 깊게 파인 티셔츠도 빨리 벗어야 할 때가 됐다. 국내외 가을/겨울 패션쇼에서 선보이는 유행 스타일에 맞춰 초가을 패션 다이어리를 꾸며볼까. 계절이 바뀌는 때, 새로운 옷차림과 색다른 화장법은 설레는 마음을 담기에 가장 손쉬운 방법이다.

#상의는 풍성, 하의는 딱 붙는 Y라인으로 승부하자!

지난 여름 내내 거리를 휩쓸었던 스키니 팬츠를 옷장 속에 넣기엔 이르다. 아무 것도 안 입은 듯 몸에 완전히 붙는 스키니 팬츠는 레깅스와 더불어 겨울까지 폭넓게 애용될 듯하다. 스키니 팬츠와 같은 실루엣을 내는 레깅스는 롱, 칠부, 하프 등 다양한 길이로 나와 있어 사랑받는 코디법인 ‘겹쳐 입기’에 딱 알맞은 아이템이다. 타이트한 하의에 맞춰 상의는 풍성하고, 볼륨감 있게 입는다. 날씬한 몸매보다는 다소 볼륨감 있는 몸매에 더 잘 어울리는 스타일이다. 지난 여름, ‘S자 라인’이나 ‘44사이즈 열풍’에 지친 몸과 마음을 ‘Y자 라인’으로 달래보자.

▲로맨틱 스커트+레깅스|하늘하늘한 로맨틱 스커트에 레깅스를 매치할 때는 긴 것보다는 짧은 것을 택한다. 발레슈즈 형태의 굽이 없는 구두를 선택하면 한결 우아해진다.

▲원피스+레깅스|종아리를 덮는 롱 부츠를 신으면 다리가 가늘면서 길어 보인다.

▲풀스커트+레깅스|발목까지 오는 길이가 긴 풀 스커트 안에 레깅스를 입을 때는 걸을 때 살짝 살짝 보이도록 색깔있는 긴 레깅스를 신고 굽이 없는 로퍼나 스니커를 신는 것이 편안해 보인다. 스커트와 같은 소재의 레깅스를 선택하면 통일감을 줄 수 있다.

▲풍성한 스웨터+레깅스|엉Dung이를 살짝 덮는 길이의 니트 스웨터에는 팬츠나 스커트에 겹쳐 입지 않고 레깅스 하나만 입어도 무방하다. 검정으로 색감을 통일시키거나, 아이보리 상의에 회색 레깅스로 톤을 맞추는 것이 부담스럽지 않다. 스웨터는 한쪽 어깨가 드러나는 디자인을 선택하면 도발적인 이미지를 낼 수 있다.

▲니트 카디건+스키니 팬츠|캐주얼한 느낌보다는 절제된 듯한 정장 느낌으로 고급스럽게 표현해서, 여름 시즌과는 다른 이미지를 연출하는 것이 포인트다. 구두도 굽이 높은 것을 선택한다.

▲프릴·리본 블라우스+스키니 팬츠/어깨에 주름이 있거나 커다란 리본 등으로 볼륨감 있는 여성스러운 블라우스와 스키니 팬츠를 매치하면 도발적이면서도 중성적인 두가지 이미지를 모두 연출할 수 있다. 볼륨 블라우스와 매치할 때, 스키니 팬츠는 진보다는 남성적인 느낌이 더 잘 나는 정장 소재가 이미지 표현에 알맞다.

#로맨틱 무드에 알레르기가 있다면 남성복 라인으로

꽃무늬, 하늘하늘 비치는 시폰 소재, 분홍색 카디건 등 로맨틱 스타일에 싫증이 나거나 알레르기 반응을 보이는 사람이라면 올 가을엔 남성적인 컬러와 디테일에 열중해보길. 전체적으로 일자라인에 남성 정장에 쓰이는 소재, 팬츠 정장, 회색과 검정의 차분한 모노톤 컬러로 대표된다.

남성적인 일자라인 팬츠 정장엔 장식이 없는 깨끗한 화이트 셔츠를 매치하면 파워풀한 커리어우먼 느낌을 내지만, 과장된 프릴 장식의 화이트 블라우스를 매치하면 도발적인 느낌으로 바뀐다. 일자라인의 펜슬 스커트, 길이가 짧은 재킷, 스키니 팬츠 등 절제된 듯한 일자라인 의상엔 과장된 사이즈의 큰 가방이나 체인 목걸이, 스모키 메이크업으로 마무리하면 여성스러움이 더욱 부각된다. 이번 시즌 유행하는 남성적인 요소는 ‘여성스러움과 남성스러움’의 두가지 이미지를 함께 공존시킴으로써 여성적인 매력을 극대화하는데 그 매력이 있다.

#올 가을엔 낭만고양이처럼 빛나는 눈으로

올 가을 여성들의 눈엔 모락모락 안개가 피어오를 전망이다. 가을 패션쇼를 장식한 모델들을 필두로 브랜드마다 스모키 화장법을 제안하고 있다. 눈가에 안개가 피어나는 듯해서 ‘스모키’라 하며, 고양이의 눈매를 연상시켜 ‘캐츠 아이’ 화장법으로도 불린다. 스모키 화장의 기본은 눈화장을 짙고 어둡게 함으로써 눈은 강조하고 상대적으로 입술과 피부는 자연스럽게 연출하는 것이다.

스모키 화장은 ‘생얼’, ‘동안’ 신드롬에 눌려 잠시 주춤했지만 역시 가을이면 진가를 발휘하는 화장법이다. 춤추는 작은 별빛처럼 도시를 비추며, 밤이면 별이 되는 두 눈을 가진, 낭만고양이가 되어볼까.



▲깊고 그윽하게 안개가 피어오르듯 눈화장이 포인트

옷에 따라 또는 가지고 있는 섀도에 따라 브라운톤이나 그레이톤으로 섀도를 먼저 선택한다. 섀도를 눈두덩이를 중심으로 엷고 넓게 펴발라 베이스 눈 화장을 한다. 쌍겹 부위에만 다시 한번 섀도를 발라 음영을 준 후 아이라인은 평소보다 넓게 그린다. 눈 끝은 라인을 살짝 올려 그려 포인트를 준다. 눈 아래는 펜슬로 언더라인을 그린 후 섀도로 아이라인을 따라 다시 한번 강조한다. 브라운톤 스모키 눈화장에는 골드나 핑크 섀도를 베이스로, 그레이톤 스모키 눈화장에는 밝은 그레이나 화이트 섀도를 베이스로 사용하면 보다 화사한 스모키 눈화장을 할 수 있다.

스모키 화장의 관건은 눈두덩이에서부터 아이라인까지의 색이 점점 깊어지게 표현하는데 있다. 초보자라면 눈두덩, 쌍겹, 아이라인으로 세 등분해서 눈화장을 하면 쉽게 완성할 수 있다. 짙은 눈화장이 어색하다면 아이라인을 조금 가늘게 그리면 된다. 마스카라는 필수. 입술은 눈화장을 돋보이게 하기 위해 Nu드톤이나 베이지톤으로 차분하게 가라앉혀 줘야 지나쳐 보이지 않는다. Nu드톤 입술은 레드 립스틱을 펴바른 후 화장 티슈로 눌러준 후 투명 립글로스를 덧바르면 우아하면서 볼륨감 있는 입술로 마무리된다.

▲스모키 눈화장이 부담스럽다면

가을 화장법의 또다른 유행이라면 ‘립스틱의 컴백’이다. 매트한 질감에 핏빛처럼 진한 컬러 혹은 브라운 톤이 가미된 다크한 레드 컬러로 립스틱이 돌아왔다. 투명 메이크업의 유행과 더불어 화장대 서랍 깊숙이 들어간 광택이 없는 매트한 질감의 립스틱을 꺼내자. 볼과 눈화장은 생략하고 붉은 립스틱으로 입술 화장에 포인트를 준 원포인트 메이크업도 유행의 또다른 축을 이루고 있다. 선명한 입술 표현을 위해선 피부톤을 잡티 없이 깨끗하게 표현해야 한다. 볼화장을 생략하는 대신 펄파우더로 볼주변을 마무리, 미세한 반짝거림을 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