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여유를 입다

..:World Fashion Photos & Fashion Shows:..

....












남성들은 주말이 반갑다. 편안한 휴식도 취하고 번거로운 슈트를 벗어던지는 자유(?)도 누릴 수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기뻐할만한 일도 아니다. 넥타이만 바꿔주면 멋을 낼수 있는 슈트 대신 캐주얼로 갈아입어야 하니 자신의 패션 감각이 여과 없이 드러나기 때문. 어떻게 코디를 해야할까? 중앙일보 프리미엄이 주말 패션을 위한 몇 가지 키워드를 제안한다.

#기본 아이템에 신경을 쓰자
조인성이 입었던 꽃무늬 셔츠, 천정명의 컬러풀한 티셔츠. 모두 훌륭하다. 하지만 입을 옷이 마땅치 않다고 옷장 앞에 서성거리는 시간이 많다면 이런 톡톡 튀는 아이템에 대한 욕구는 잠시 접어두자. 유행을 타지 않는 베이직한 디자인-예를 들어 단색의 브이 네크 니트, 폴로 셔츠, 줄무늬 셔츠, 기본 컬러의 트랜치 코트, 차이나 칼라의 집업(zip-up)재킷 등-을 구비해 놓는 것이 우선 순위다. 컬러는 블랙과 화이트를 기본으로 그레이, 네이비, 카키 등 어느 옷에도 무난하게 어울릴 수 있는 것들. 소재 역시 한 번 세탁하면 후들후들 해 지는 것들 대신 하나를 구입해도 질 좋은 것을 선택하는 것이 오래 두고 입을 수 있는 방법이다.

#작은 소품이 당신의 스타일을 좌우한다.
'백의민족'이라는 뿌리를 버리지 못한 탓일까. 한국 남자들의 '흰 양말' 사랑은 못 말린다. 남색팬츠에 검은 구두 그리고 그 사이에 낀 흰 양말. 어딘가 어색하지 않은가? 스타일리스트 최영인은 양말을 고를 때는 팬츠나 신발의 색과 맞추는 것이 안전하다고 말한다. 덧붙여 편안한 치노 팬츠에 정장용 신발이나 벨트를 매치하는 것 역시 NG. 캐주얼한 복장에는 깔끔한 디자인의 단화나 캔버스 소재의 운동화 아니면 등산화를 연상시키는 투박한 부츠 등을 선택하자. 사소한 소품 하나가 당신의 스타일을 살리거나 어정쩡하게 만들 수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 것.

# 필수 아이템, 터틀넥
이번 가을 겨울을 위해 딱 한가지를 장만해야 한다면 그 리스트엔 터틀넥이 들어가야 한다. 두툼한 조직의 터틀넥은 환절기에 외투 대용으로 손색이 없고, 데님이나 치노 그리고 모직 팬츠 등 다양한 하의와도 잘 어울린다. 얇은 터틀넥은 거의 모든 외투 안에 받쳐입기 좋은데, 블랙·그레이·아이보리 등 기본 컬러가 있다면 와인이나 카키를 추가하자. 너무 튀지 않으면서 포인트 컬러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 터틀넥 스타일링이 궁금하다면 영화<사랑할 때 버려야 할 것들> 속의 키에누 리브스를 참고할 것. 터틀넥과 팬츠의 단순한 매치가 주는 매력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