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스러우면서도 럭셔리한 가을

..:World Fashion Photos & Fashion Shows:..

....













올 가을·겨울의 색상은 검정이라는 뉴스를 접한 필자는 과연 그럴까 하는 의구심을 가지며 철저한 조사정신으로 백화점으로 나섰다. 더위가 한풀 꺾이기도 전에 이미 가을색으로 치장한 백화점은 가을 옷을 준비하려는 트렌드세터, 혹은 이월상품들을 싸게 구매하려는 실속파들로 주말동안 인산인해를 이루었다. 백화점을 둘러본 후 필자가 느낀 올 가을·겨울 색상은 검정과 어울리는 어두운 바이올렛과 강렬한 레드. 블라우스는 러플이 한껏 치장되어 있어 여성스러운 이미지를 연출해주며 스커트는 살짝 슬림한 펜슬스커트가 지배적이었다. 이런 스타일에서 느껴지는 전체적인 이미지는 럭셔리. 마치 아르누보 시대 이전에 유행했던 세기말 패션으로 일컬어지는 버슬 스타일(Bustle Style)이 그의 전유물인 레이스, 러플, 리본 장식을 간소화시켜 튀어나온 듯하다. 이러한 스타일도 체형에 잘 어울리는 의상을 선택한다면 올 가을도 무난히 센스쟁이로 통할 듯하다. 고급스러운 스타일에 지적이고 능동적인 여성의 이미지로 올 가을 자신만만한 여성상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다.

■ 도움말:스타일컨설턴트 이혜숙

# 체격이 건실하다면 포인트만 주는 러플로


러플이 풍성하거나, 블라우스 전체에 들어가 있다면 넓은 상체를 더욱 무겁게, 혹은 부담스럽게 한다. 따라서 상체가 튼실하면 가볍게 앞단에 포인트만 주는 러플 장식이 있는 블라우스를 선택하자. 유행은 좇되 자신의 스타일을 잘 적용시킨다면 그야말로 금상첨화.


펜슬스커트는 자체가 늘씬한 이미지를 연출해 준다. 일반 펜슬스커트보다 치마에 세로 절개가 있어 셔링이 잡혀 있거나 장식이 가미돼 면적을 분리시켜주는 스타일은 아무 무늬없는 일반 펜슬스커트보다 부담은 적고 좀더 늘씬하게 연출할 수 있다.


# 마른 스타일은 풍성하게


너무 말라서 힘 없는 스타일이라면 러플로 경쾌한 이미지를 주자. 블라우스 전체에 러플이나 레이스가 장식돼 있어 풍성하고 부드러운 이미지를 연출해 주자. 그러나 너무 부담스럽게 부한 느낌을 주게 되면 자칫 옷 따로 몸 따로 스타일이 연출될 수도 있으니 주의한다.


스커트는 마른 스타일인 경우 아랫단에 러플이나 장식이 되어 있는 펜슬스커트를 선택하자. 이때 장식이 자칫 유치하거나 촌스러워 보일 수 있으니 디자인 선택에 주의해야 할 것이다. 사실 마른 스타일은 펜슬스커트보다는 턱이 많이 잡혀 가벼운 스타일로 풍성한 스커트가 마른 체형을 커버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