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하려면 구두굽부터 갈아라

..:World Fashion Photos & Fashion Shows:..

....












“성공하고 싶은 비즈니스맨이라면 검은 색 바지에 흰색 양말은 금물이라는 기본 패션 상식 정도는 지켜야죠.”

삼성경제연구소 이민훈 연구원이 16일 기업 임원 및 경제전문가급를 대상으로 하는 유료 정보 사이트 ‘세리 CEO(www.sericeo.org)’에서 동영상 강의를 통해 일본 이미지 컨설팅업체 ‘임프레션’의 스가와라 아케미 사장의 성공한 남자의 패션 연출법을 소개했다.

스가와라 사장은 일본의 역대 수상과 대기업의 CEO,방송 앵커들의 이미지 메이킹을 맡아온 대표적인 이미지 컨설턴트다. 하지만 컨설턴트의 대가가 밝힌 패션 연출법 치고는 익히 알고 있는 상식 수준의 것이 대부분이어서 일견 실망스럽게 느껴진다.

예를 들면 이렇다. 짙은 색 바지에 흰색이나 무늬가 있는 양말은 피하라. 구두는 잘 닦인 상태로 굽이 닳아 있지 않도록 해야 된다. 구두 굽이 마모된 모습은 다른 사람에게 ‘열심히 일해 구두 닦을 시간조차 없는 사람’이라는 인상을 주기보다는 ‘뭔가 일이 잘 풀리지 않는 사람’ ‘성격이 거친 사람’ 등의 부정적인 이미지로 각인되기 십상이기 때문이다. 비즈니스맨 재킷의 기본색은 짙은 감색이다. 이 색은 상대방에게 강한 리더십과 함께 가장 깔끔한 인상을 줄 수 있다.

항상 잘 나오는 만년필과 볼펜 등을 지참해 처음 만나는 상대에게 ‘펜 좀 빌려주십시오’라고 말하지 않도록 해라,향수는 너무 강한 것을 뿌리지 않는 것이 주위 사람을 배려하는 예의다 등등.이런 유의 예절은 직장 생활 초보자도 몇 차례 들어본 비즈니스 매너에 속하는 것들이다.

이에 대해 이 연구원은 “다 아는 기본 상식이지만 실제 생활에서는 잘 지켜지지 않는 게 문제”라며 새삼스레 이를 소개한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특히 “비즈니스맨들은 최신 유행을 따르기보다는 옷차림의 기본 예의를 지켜 신뢰를 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